임미리 "민주당 표현의 자유 위축 대국민 사과해야"

비판 칼럼 고발 후폭풍…진중권 "이낙연도 위선"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썼다가 민주당으로 고발당했던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16일 민주당을 향해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 데 대해 저 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임 교수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민주당은 (고발) 철회와 함께 당연히 당 지도부의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함에도, 공보국 성명 하나로 사태를 종결시키려고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지지자들은 무차별적으로 저의 신상을 캐고 마침내 선관위에 고발까지 했다"며 "저 뿐만 아니라 향후 다른 이의 반대 주장까지 막으려는 행동"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비판 여론에 밀린 민주당이 지난 14일 고발을 취하했음에도 일부 친여 성향 언론인과 변호사 등은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임 교수와 칼럼을 게재한 경향신문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신고했다.

임 교수는 이어 "다시 강조하지만 민주당이 이력을 문제 삼아 저의 주장을 폄훼하는 것은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당의 자세가 아니"라며 "이는 비판적인 국민의 소리는 무조건 듣지 않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께서 목소리를 내주시는 것은 이 일이 저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기 때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민주당의 사과를 촉구하며 고발 취하를 당 지도부에 권유했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까지 겨냥해 "우아하게 손을 씻고 있다"고 전방위적 비판을 이어갔다. "(이 전 총리가 고발 취하를 제안하면서도) 민주당이 잘못했다는 말과 임 교수에게 사과한다는 말이 안 들어 있어 위선적"이라는 게 진 교수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진 교수는 "(이 전 총리의) 빈말이 진정성을 가지려면 민주당이 임미리 교수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 그를 고발한 것과 그를 안철수의 사주를 받은 것으로 매도한 것에 대해 깨끗이 사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경구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