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크루즈 감염자 확산…정부 "귀국 희망 한국인 송환"

16일 하루만에 확진자 70명으로 증가한 상황 반영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의 확진자가 하루만에 수십 명씩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해당 선박 내 한국 국민의 이송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내에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 선내 우리 국민의 국내 이송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탑승객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할 예정으로 음성 판정자를 19일부터 순차적으로 하선시킬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정부는 19일 이전이라도 일본 당국의 조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우리 국민 승객 중 귀국 희망자가 있다면 국내 이송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위해 우리 국민의 의사를 우선 정확히 파악한 후 일본 정부와 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귀국 여부와 관계없이 크루즈선 내에 계신 우리 국민들께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상시연락과 편의제공 등 영사조력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이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에 대해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주 요코하마 총영사관은 한국인 승객(9명)과 승무원(5명) 등 총 14명과 매일 연락을 유지하고 필요한 도움을 제공했다. 그러한 과정을 통해 가능하다면 국내 이송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힌 분들을 파악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 차관은 "현재 많은 변화가 있고 일본 정부가 19일 음성으로 판정된 전원의 하선조치를 예고를 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오늘 이후에도 한국인 승객과 승무원들의 국내 이송 희망을 보다 정확하게 파악해서 조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당 크루즈 선에는 총 9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는데 이 중 8명이 일본을 연고로 생활하고 있다. 또 승무원 5명 중에서도 국내 연고자가 2명밖에 없어 당초 이들의 한국 이송 가능성은 점쳐지지 않았다.

하지만 해당 선박 내에서 16일 하루 만에 70명의 코로나 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되고 일본 내에서도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일부 승객들이 한국으로의 이송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송 방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고 있던 교민들의 국내 귀국을 지원했던 전세기 방식이 적용될지는 미지수다. 우한과 달리 현재 한일 간 항공편이 운영중인 데다가 승선 인원 중 한국 국적자 모두가 귀국을 희망한다고 해도 우한 때와는 비교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그 수가 적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조 차관은 전세기 이송 문제에 대해 "어떤 방법을 강구할 수 있을지는 (희망하는 인원의) 추이를 보면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재호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