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모든 폐렴 환자 대상 코로나19 검사 실시 예정"

"전수조사 시행 범위 등 검토 중...정리 되면 시행"

정부가 16일 한국 내 모든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조사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지역 사회 대량 감염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호흡기학회, 감염학회와 함께 폐렴 환자 전수조사 시행 범위와 방법 등을 검토 중"이라며 "정리가 되는 대로 이른 시일 내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태 중대본은 확진자가 나올 경우, 확진자의 동선을 따져 접촉자를 찾아내고, 이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관리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의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코로나19가 지역 사회에 퍼질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감시체계를 더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날 29번 환자(82세 한국인 남성)가 새로 나타남에 따라 정부의 더 적극적인 방역 대책이 불가피해졌다. 해당 환자는 최근 해외여행 경력이 없는 데다, 아직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여부도 확인되지 않았다.

최악의 경우 29번 환자가 정부 방역망 바깥에서 발생한 지역 사회 감염으로 인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된 셈이다.

일부 방역 전문가들은 과거 메르스 등의 사례를 들어 정부가 모든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해 왔다.
이대희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