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크루즈선 '코로나19' 70명 추가 확진

日 정부 방역 이미지 손실 불가피…미국, 자국민 구출 나서

코로나19 대량 감염원이 되어버린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70명의 새 확진자가 나왔다.

미국은 크루즈선에 갇힌 자국민 구출에 나섰다.

16일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NHK의 시사 프로그램 <일요토론>에 출연해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70명의 새 코로나19 환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들 중 38명은 발열이나 기침 등의 증상이 없었다.

이에 따라 지난 3일 이 배가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후 여태까지 탑승자 3700여 명 중 코로나19 감염 환자는 총 355명으로 늘어났다.

일본 본토의 감염자는 총 53명(1명 사망, 12명 완치)이다.

당초 19일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탑승자 전원을 격리키로 한 일본 정부의 방침이 오히려 선내 감염만 확산케 한다는 비판이 다시금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19일부터 순차적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자를 하선시키고, 이전에는 고령자 등 일부 취약 계층을 우선 하선시켰다.

하지만 검사 속도가 느려 이 같은 계획이 예정대로 시행될 지는 아직 미지수다. 현재까지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탑승자 121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일본이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코로나19 검사는 최대 300건 수준에 불과하다. 하루 5000건 검사가 가능한 한국에 비해 검사 속도가 매우 떨어진다. 그 사이 선내 감염이 더 확산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일본 본토 내에서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코로나19 환자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어, 일본의 방역 대응 능력의 대외적 이미지 손실은 불가피해졌다. 당장 지난 15일 하루에만 도쿄에서 8명을 포함해 12명의 새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미국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격리된 자국민을 구출하기 위해 전세기 2대를 동원키로 했다. 해당 전세기는 이르면 이날 밤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 중인 자국민 승객 400여 명 중 음성이 확인된 이들을 태워 내일 새벽 캘리포니아주로 떠날 예정이다.

이 같은 계획이 종료되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의 첫 자국민 이송 사례가 된다. 현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는 한국을 포함해 56개국 승객이 탑승 중이다.

한국 정부도 한국인 14명의 이송 여부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대희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