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에 마음의 빚…이제 놓아달라"
2020.01.14 10:47:05
"공수처법·검찰개혁에 曺 기여 굉장히 크다"…"야당과 내각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다. 조 전 장관을 놓아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신년 기자회견에서 "공수처법과 검찰개혁 (수사권) 조정법안의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장관으로서 했던 기여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분의 유무죄는 수사·재판 과정을 통해 밝혀질 일이지만 결과와 무관하게 조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저는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도 호소하고 싶다. 조 전 장관 임명으로 인해 국민들 간에 많은 갈등과 분열이 생겨났고 그 갈등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점은 참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이제는 검경 수사권 조정안까지 다 통과가 됐으니, 이제는 조 전 장관을 좀 놓아주고 유무죄는 재판 결과에 맡기고 갈등은 끝을 맺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편 2기 내각 구상과 관련해 "임기 전반기에도 여러 차례 야당 인사의 입각 제의 등 노력을 한 바 있다"며 "총선 후 야당 인사 가운데 내각에 함께할 만한 분이 있다면 함께하는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