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감염경로 추적 못해

방역망 바깥 감염 첫 사례... 지역사회 감염 우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9번째 확진 환자가 16일 나왔다. 엿새 만의 일이다.

이 환자가 나온 서울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됐다.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82살의 한국인 남성(서울 종로구 거주)이 코로나19 새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전날 심장질환으로 인해 오전 동네병원을 방문했다가 오후 들어 가슴에 통증을 느껴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해당 환자는 안암병원에서 엑스레이 검사를 받은 결과 폐렴 증상이 확인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양성 확인됐다.

병원은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확인된 즉시 보건당국에 신고 후 응급실을 폐쇄했다. 29번 환자가 방문한 동네병원도 폐쇄 조치될 예정이다.

응급실 의료진도 전원 격리됐다. 다만 의료진이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해 접촉자를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29번 환자는 확진 이후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음압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고령 환자에다 지병이 있지만, 현재 환자의 상태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고 질병관리본부는 밝혔다.

29번 환자의 경로 추적 결과, 이 환자는 국내 방역망 바깥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안암병원 측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최근 해외여행 이력이 없고, 발열 등의 의심 증상도 없었다.

더구나 29번 환자가 이전 28명의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즉,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다.

아직 방역망에서 걸러지지 않은 확진자가 2차, 3차 감염을 일으키고 있으며, 이 같은 경로를 따라 29번 환자가 발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처럼 방역망 바깥에서 감염이 일어나면 지역 사회 내에서 대량 감염으로 이어지는 최악의 상황까지도 일어날 수 있다. 일본이 이 같은 위험성에 빠진 나라다. 중국과 국경이 맞닿지 않았음에도, 일본에서는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환자가 연달아 발생한 데다, 해당 환자들이 자가 격리에 소홀한 상황에서 일상을 이어가다 뒤늦게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된 사례가 있다.

일본의 첫 코로나19 사망자인 80대 여성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그간 확진자의 접촉자 분류 과정에서 놓친 상황이 있어 29번 환자의 감염 경로 파악이 늦어졌다면 불행 중 다행이다. 뒤늦게라도 접촉 지점에 대한 조치를 강화하고, 방역망을 더 촘촘히 짜면 문제에 대응할 수 있다.

그러나 29번 환자의 기존 환자의 접촉점을 끝내 찾지 못할 경우는 문제가 심각해진다. 일본의 사례처럼 감염원을 파악하지 못한 상황에서 지역 사회 내에 코로나19가 크게 번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된다. 잠잠해지나 싶던 한국 내 코로나19 대응 상황이 새로운 국면에 들어설 가능성이 있다.

한편 이로써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엿새 만에 한 명이 추가됨에 따라 총 29명으로 늘어났다. 이들 중 9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우한을 방문하지 않은 채 국내에서 2차, 3차 감염된 환자는 17명이며, 29번 환자를 제외한 전원의 감염 경로는 파악된 상태다.

여태 총 7890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이들 중 아직 19명은 검사 중이다.

▲ 국내 29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16일 한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위해 문을 닫고 있다. ⓒ연합뉴스
이대희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