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4.19부정, 김영삼 비난 등 담긴 욕설글 올려 논란

김주열, 전태일 죽음에 '공산주의자 음모론' 등 담겨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문재인 정부를 포함해 김영삼, 김대중 등 민주화 시대 대통령을 싸잡아 비난하고, 이승만, 박정희 정권을 옹호하는 욕설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씨O럴 잡것들아"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이 주사파 떨거지 놈들아! 이미 썩어문드러져 죽은 지 언제인데 네놈들 꼬락서니 지켜보고 있었다"라며 "하나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인 대한민국 땅덩어릴 살림먼저 절단내"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

또한 "김정은 수령님, 너희를 닥달해도 찍소리 말고 오른뺨을 디밀어라. 금강산도 가자하고 개성공단 문열어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지금까지 해온대로 이념대로 살아라! 빨갱이로 살아라!"라고 돼 있다.

이 글은 4.19혁명에 대해 음모론을 제기한다. "국부가 하필이면 외국여자 꿰찮냐며 이승만을 짧게보고, 4.19 그 날을 민주화 혁명이라 김일성에 장단맞춘 설익은 지식이여, 너를 단죄하느니"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중3학생 혁명열사 김주열이 말이다. 최루탄이 박힌 눈. 달포 뒤 바다에서 건져낸 시신이 물고기도 눈이 멀어 말짱하게 건사된게..."라고 적혀 있다.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에 항의하다가 사망한 채로 발견된 김주열 열사의 죽음이 공산주의자들의 '음모'라는 주장으로 읽힌다. 이 글은 노회찬의 투신에 피한방울 튀지않은 기적과 너무 닮아 너희놈들 간교함에 이를 갈고 치떠느니!"라고도 돼 있다.

이 글은 또 "청계천 전태일도 조작한 건 마찬가지! 너희 김일성의 장학금 받은 놈들이 휘발유 뿌리고 라이터 땡긴거지!"라고 전태일 분신 사건도 왜곡하고 있다.

이 글은 "이제 봐라, 금방 온다. 문재인놈 재산이 까뒤집혀 지는 날 그놈이 얼마나 사악하고 더러운지 뒤늦게 알게되고, 그날이 바로 니놈들 은팔찌 포승줄에 지옥 가는 날임도 다시한번 알게된다"고 정부를 비난했다.

이 글은 "후광인지 무언지 김대중 같은 놈, 대도무문이란 김영삼 같은 놈, 개무시로 쪽무시로 나갔어야 했는데!"라며 민주화 시대 이후 대통령들을 싸잡아 비난했다.

이 글은 "4.15 총선거에 뭉치자! 싸우자! 이기자! 우리 새끼들을 위하여 말이다!"라는 말로 끝을 맺는다. 민경욱 의원은 이 글을 공유한 후 "그 누구의 글이라도 정말 절창이지만 김지하 시인의 글이라고 하는데 아직 확인중입니다"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수준 봐라. 쌍욕 안해도 얼마든지 정권 비판할 수 있다. 논리적 비판을 할 능력이 없으니 쌍욕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런 욕설은 집권 여당에 아무 타격도 주지 못한다. 외려 자기 진영에 치명적 타격을 준다"며 "이런 욕설을 들으면 대통령은 외려 기뻐하신다. 민주당은 외려 두 팔 벌려 환호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자유한국당에서 이런 분에게 공천 주면 선거기간 내내 고생할 거다. 함량에 미달되는 분들은 정치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 제가 정봉주의 퇴출을 주장했듯이 이런 분들은 보수주의자들이 나서서 자유한국당에 정리해 달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명선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