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층 민심 이반, '정부여당 견제론' 치고 올라오다

'정부 견제' 45% vs '정부 지원' 43%...'차기 후보' 이낙연 25%, 황교안 10%

4.15 총선을 두 달여 앞두고 '정부 여당 견제론'이 '여당 지원론'을 오차범위 안에서 처음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여당의 총선 준비에 빨간불이 켜졌다. 중도층 민심이 돌아선 결과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100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여 14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43%,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45%로 나타났다.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2019년 4~6월, 2020년 1월까지 네 차례 조사에서는 정부 지원론이 견제론보다 10%포인트 내외 앞섰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지원·견제 응답이 비슷해졌다. 선거가 다가오면서 정권 심판론이 더 우세해지면서 야권이 결집하는 양상으로 보인다.

연령별로 보면 30·40대에서는 '여당 승리(정부 지원론)', 60대 이상에서는 '야당 승리(정부 견제론)' 의견이 과반을 차지했다. 20대와 50대에서는 지원·견제 차이가 크지 않다. 성향별로 보면 보수층의 74%는 야당 승리, 진보층의 78%는 여당 승리를 기대해 한 달 전과 비슷하다.

중도층에서도 여당 승리(39%)보다 야당 승리(50%)가 많았다. 지난달(52%-37%)과는 반전된 결과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여당 승리 18%, 야당 승리 49%로 지난달(29%-40%)보다 후자로 더 기울었다.

차기 대통령 주자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보다 앞선 2위에 올랐다.

이 조사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25%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10%)가 2위, 윤석열 검찰총장(5%)이 3위에 올랐다.

안철수 신당창당준비위원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이상 3%),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2%),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이상 1%) 순으로 나타났다. 4%는 그 외 인물(1.0% 미만 약 20명 포함), 47%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윤 총장은 지난달 30일 <세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벌인 차기 대선 후보 조사에서 10.8%의 지지율을 얻어 32.2%를 얻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 이어 두 번째로 지지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일보> 여론조사 결과 보도 후 윤 총장은 대선후보 조사 대상에서 제외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이 후보로 거론된 배경에 대해 한국갤럽은 "후보 이름을 불러주지 않고 자유 응답받은 결과이기 때문에 현직 정치인 아닌 사람도 포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文대통령 평가, 긍정/부정 모두 지난주와 동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는 긍정 평가, 부정 평가 모두 지난주와 똑같았다. 44%가 긍정 평가했고 49%는 부정 평가했다. 7%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2%, 모름/응답거절 5%).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440명, 자유응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 대처'(26%), '복지 확대'(9%), '전반적으로 잘한다'(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외교/국제관계'(5%), '서민 위한 노력'(4%), '전 정권보다 낫다'(3%)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자는 이유로(488명, 자유응답)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2%),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코로나19 대처 미흡'(6%), '독단적/일방적/편파적', '외교 문제'(이상 5%),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 '부동산 정책', '인사(人事) 문제', '검찰 압박'(이상 4%),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3%) 등을 지적했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이 37%,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7%, 한국당 21%, 정의당 5%,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 (가칭)안철수신당이 각각 3%, 그 외 정당/단체는 모두 1% 미만이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새보수당이 각각 1%p 상승했다.

정부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대한 평가 결과는 '잘하고 있다' 응답이 64%, '잘못하고 있다' 25%로 나타났다.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감염 우려자나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에서도 55%가 정부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성향 보수층·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자 중에서도 41%가 긍정 평가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2015년 6월 메르스 확산 초기보다 확진자가 적고 사망자도 없지만, 우려감은 그때 못지않다"면서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잘하고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 자체 조사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어리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