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번 환자 아들·며느리,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
2020.02.09 21:07:35
26·27번 환자, 중국 광둥성에서 1월 말 귀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추가 확진자는 25번째 환자의 아들과 며느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오전 25번째 환자(73세, 한국인 여성)의 경우 가족 내 감염이 의심된다며 아들과 며느리에 대한 1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이들에 대한 검사가 마무리되면서 아들(51세, 한국인 남성)은 26번째, 며느리(37세, 한국인 여성)는 26번째 확진자로 판정됐다.

26번째 환자와 27번째 환자는 지난해 11월부터 1월 말까지 중국 관둥성을 방문한 뒤 귀국했다. 광둥성은 중국 내에서 후베이성 다음으로 가장 많은 신종 코로나 환자가 발생한 곳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7번째 환자는 지난 4일부터 잔기침 증상이 있었으며 25번째 환자는 이틀 뒤인 6일부터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을 호소해 선별진료소를 내원했다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국내 확진자는 총 27명이며, 이 중 3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24명은 격리 병상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관련 증상을 보여 검사가 진행 중인 의심환자는 888명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