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예정대로 시진핑 상반기 방한 추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협상팀 다시 만날 것 구체적 날짜 조율 중"

중국 내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기세가 여전한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이 예정대로 상반기 중에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강 장관은 지난 15일(현지 시각) 현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동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시 주석의 방한에 대해 "(한중) 양국이 이전에 합의한 대로 상반기 중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강 장관은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확산이 시 주석의 방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냐는 질문에 "양측이 계속 조율했던 대로 시 주석 방한을 추진한다는 데 변함이 없다는 것을 왕 국무위원과 합의했다"고 말하며 재차 시 주석의 상반기 방한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왕이 국무위원과 면담에서 올해 6월 한국이 개최하는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중국 측의 참석을 요청하기도 했다.

▲ 15일(현지 시각) 독일 뮌헨에서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외교부

한편 강 장관은 이날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약식 양자회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그는 한미 간 회담에서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 협상 등 양국 간 현안과 북한 정세에 대해 간단하게나마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양측이 좀처럼 입장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협정과 관련 "아직 양국 간 간격은 있지만 실무협상팀을 통해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의 폭이 굉장히 넓어진 것 같다"며 "양국 간 협상팀이 다시 만날 것으로 생각한다. 구체적인 협상 시기를 잡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 대해 강 장관은 "북한이 코로나 19 사태로 국경 폐쇄 상태인데 상황 극복 후 어떻게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견인할지에 대해 이야기가 되어야 한다"면서 주로 북한 관련 정세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핵 협상에 대해 북미 간 교착 상태가 지속되는 데 대해 아마 모두 가장 불편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오래 지속되어선 안 된다는 데 공감대가 컸다"고 덧붙였다.
이재호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