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철 "내년 초 제3지대 신당 출범 가능성 높아"
2019.12.02 16:27:58

ⓒ최인 기자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가 총선 전 새 인물과 세력이 참여하는 제3지대 통합신당 출범 가능성을 내비쳤다.

정 전 대표는 2일 전북도의회 회의실에서 평화민주포럼과 전북도민일보 주최로 열린 "새로운 국가미래를 열어갈 제3지대 통합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 지도자들 역시 상황이 급박하다는 인식에 공감하고 있으며, 이같은 동력을 기반삼아 제3지대 통합신당 창당이 가능성이 있다"고 자신의 견해를 내놓았다.

또 그는 "(내가) 악역을 맡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유성엽 대표 등과 교감하고 있다"며 "이 시기를 놓쳐 새로운 신당을 만들지 못하면 다음 총선에서 전멸할 것이라는 위기감이 높기 때문에 이들이 힘을 합하는 제3신당 창당이 가능하다"고 거듭 설명했다.

이밖에 이날 토론에서 발제를 한 정치평론가 박상병 씨는 "제3지대 통합의 목표는 기득권 양당 체제의 의회권력 교체 돼야 한다"면서 "제3지대 중도개혁세력 통합의 '3금 원칙'으로 지분싸움과 계파주의, 호남정당화를 피해야 국민적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