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한국당 '혹평'..."민주당은 되는데 한국당은 안돼"
2019.11.29 12:11:27
우파 승리하려면 창조적 파괴 통한 재구성 이루어져야
“민주당은 되는데 한국당은 안 되는 이유가 있다.”

이언주 의원이 한국당 필패론을 끄집어냈다.

27일 오후 경남 창원에서 열린 행동하는 자유시민 경남지부 출범식에 참석한 이언주 의원이 변화하지 않는 우파는 필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프레시안(김병찬)

이 의원은 “민주당은 경선을 통해 결집하는데 한국당은 경선을 거치는 과정에서 오히려 분열된다”고 지적했다.

이언주 의원은 이기는 정치의 원동력을 이렇게 설명했다.

“민주당은 경선을 앞두고 거의 모든 지역에서 후보를 낸다. 지역별 후보들의 인지도는 경선을 거치는 과정에서 승자에게 보태지고 나중에는 절대적인 지지층을 만들어낸다. 승리하는 방법을 터득하고 있다.”

한국당을 향해서는 혹평했다.

“한국당은 이상하리만큼 일인지도체제로 일관해오고 있다. 그러다 보니 각 후보의 절대지지층들이 경선을 거치면서 합쳐지는 것이 아니라 본선을 치르기도 전에 서로 반목한다. 지지율도 경선을 거치면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민주당에 비해 크게 변화가 없다. 일인지도체제의 가장 큰 약점이다.”

이 의원은 주권자인 국민에 의한 정치, 참여정치에 한국당이 둔감하다고 했다.

이 의원은 “우선 내년 총선을 승리해야 한다. 우파 보수정당이 승리하려면 창조적 파괴를 통한 재구성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것이 통합신당이 되든지 새로운 우파연합 형태가 되던지 민주당과의 대결에서 승리할 수 있는 남은 과제는 ‘창조적 변화’라고 강조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주도하는 신당 ‘보수 4.0’이 오는 12월 1일 창당발기인대회를 앞두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ycsgeoje@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