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지급' 문제 있었다" 인정
2019.11.22 16:18:37
총학생회에 보낸 공문에서 기준과 검증 절차 신설하겠다 약속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 씨의 장학금 특혜 의혹에 대해 부산대가 뒤늦게 지급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이를 수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부산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부산대가 학생처장 명의로 '조국 전 장관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한 대학본부 입장 표명'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


▲ 부산대학교에서 열린 촛불집회. ⓒ프레시안(박호경)


해당 공문에서 부산대는 조 씨의 장학금 특혜 논란에 대해 "단과대학 또는 학교 본부에서 외부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학칙이나 규정에 위반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교육의 형평성 및 도덕적 차원에서 특혜의 소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대학에서는 장학금 기탁자가 수혜자를 지정할 수 없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긴급한 가계지원 등 예외적으로 지정하는 경우에도 합리적인 기준과 검증 절차를 통해 엄격히 관리하도록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현행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 외부장학금 규정에는 수혜자 지정 기준과 절차 등은 나와 있지 않는데 부산대에서도 뒤늦게 이 부분이 문제가 된다고 인정한 것이다.

이 때문에 지난 2015년 당시 양산부산대병원장이었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조 씨에게 외부장학금을 학교 추천이 아닌 지정 방식으로 6차례에 걸쳐 1200만원을 지급할 수 있었다.

이를 두고 검찰은 딸의 장학금을 조국 전 장관이 받은 뇌물로 볼 수 있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입장문에서 부산대는 동양대 총장상 위조가 밝혀질 경우 조 씨의 입학 취소한다는 입장도 재차 확인했다. 부산대는 "부정한 방법으로 입학한 사실이 확인되면 입시관련 규정에 다라 엄격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