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 이제 바꿔야 한다"
2019.11.22 16:26:45
"임기내 경기도 예산으로 가장 좋은 곳에 4만1천세대 공급"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국 사회는 "건물주가 아이들의 꿈이 되는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며 "집 때문에 좌절하는 나라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22일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진건 공공택지지구에서 열린 '다산역 경기행복주택' 입주식에서 "(한국 사회는) 일을 하고 노력해서 성과를 만들기보다는 부동산 투기를 통해서 자산을 만들겠다는 심리가 팽배하다"며 "일할 자리가 부족한 것이 첫 번째 문제고, 두 번째는 건물주가 아이들의 꿈이 되는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 되는 체계적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어 "최근 '달팽이도 집이 있는데 나는 왜 집이 없나'라는 말이 있다고 한다. 집 때문에 고생하고 좌절하는 나라를 바꿔야 한다"며 임기 내에 경기도 자체 예산만으로 4만1000세대 공공임대주택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특히 '부동산 정책의 핵심'은 장기적으로 임대가 보장되는 장기임대주택을 대량 공급하는 것이라며 일선에 영세시민과 중산층을 위한 임대주택이 가장 좋은 위치에 지어질 수 있도록 정책 의지를 갖고 실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기도청


다산역 경기행복주택은 남양주 지역에 처음 조성된 공공임대주택으로, 지난 9월 지상 17~29층, 지하 1층, 4개 동, 970세대 규모로 준공됐다. 도비와 경기도시공사 사업비 689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1318억 원이 투입됐다.

전용면적은 24㎡(123호)·33㎡(65호)·36㎡(586호)·44㎡(196호) 등 총 4개 유형으로, 신혼부부(338가구), 청년(460가구), 대학생(45가구), 고령자(84가구), 주거급여수급자(43가구) 등에게 공급된다. 전체 970호 가운데 현재까지 650여 호의 입주가 완료됐다.

경기도는 오는 2022년까지 공급될 예정인 공공임대주택 20만 호 가운데 1만 호를 '경기행복주택'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공공임대주택 6만1000호를 신혼부부, 대학생, 사회초년생에게 우선 공급함으로써 젊은 층의 주거 안정을 통해 결혼을 유도하고, 저출산을 극복해 나갈 예정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