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음주운전자, 주차차량 잇따라 충돌한 뒤 전도
2019.11.22 16:12:54
혈중알코올농도 0.063%로 면허정지 수준...경찰 사고 경위 조사 중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다가 주차된 차량 두 대를 잇따라 들이받은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오전 3시 30분쯤 부산 동구 초량동 한 어린이집 앞 이면도로에서 A(50대) 씨가 몰던 토스카가 주차된 차량 두 대를 충돌했다.

당시 A 씨는 도로 왼쪽에 있던 그랜저를 들이받고 그 충격으로 차량이 전도되면서 오른쪽에 있던 싼타페도 잇따라 들이받았다.


▲ 전도된 차량. ⓒ부산경찰청


경찰이 A 씨에 대해 음주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063%로 나타났다. 이 사고로 A 씨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면허정지 수준 정도의 술을 먹은 상태였다"며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