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잘했다" 51%, 아베 호감도 3% 최악
2019.11.22 11:16:32
김정은 호감도, 남북정상회담 이전 수준으로 원위치
지소미아(GSOMIA·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시한 마감일에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유권자 과반이 '지소미아 종료는 잘한 일'이라고 답했다. 함께 발표된 주변국 정상 호감도 조사에서는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 대한 평가가 최악인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이 기관이 지난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에서 '지소미아 종료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은 51%,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은 29%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8월말 조사(잘했다 53%, 잘못했다 28%)와 거의 비슷한 결과였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전체 응답자의 21%에 해당)에서는 '잘못한 일'이라는 평가가 70%, '잘한 일'이 15%로 부정 평가가 압도적이었으나, 무당층(25%)에서는 긍정·부정 의견이 비슷(긍정30%, 부정31%)했고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77~78%로 나왔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만 긍·부정 의견이 비슷(긍정36%-부정38%)했고, 다른 모든 연령대에서는 긍정 의견이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긍정 의견이 높은 연령대는 40대(66%-20%), 30대(64%-22%), 50대(53%-35%), 20대(44%-26%) 순서였다.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긍정적 의견이 높은 것은 한국민의 반일 정서에 기인한 측면이 큰 것으로 보인다. 갤럽이 병행 실시한 '주변국 정상 호감도' 조사에서, 한국 시민들이 '호감이 간다'고 답한 주변국 정상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1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15%),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1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9%), 아베 총리(3%) 순이었다.

아베 총리의 호감도는 한국 보수진영이 '적(敵)'으로 규정하는 김정은 위원장보다 3배나 낮았다. 아베 총리에 대해서는 무려 한국인 10명 중 9명 이상(92%)가 '호감이 가지 않는다'고 답했다. 2017년 이후 3차례 조사에서 아베 총리의 호감도는 4~6%내외였으나, 이번에는 그보다도 낮았다.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평가는 '호감이 간다' 9%, '호감이 가지 않는다' 82%로 남북 정상회담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2018년 5월 남북정상회담 직후 김 위원장의 호감도는 31%였고, 같은해 12월과 올해 2월 조사에서는 24%, 27%를 기록했으나 남북·북미관계 경색 이후 급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올해 2월 북미 정상회담 당시(24%)보다 9%포인트 하락했다.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응답은 77%였다. 올해 2월(64%), 작년 5월(51%)보다 유의미하게 비호감도가 높아진 것은 최근의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 지소미아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주석은 '호감이 간다' 15%, '호감이 가지 않는다' 73%로, 이는 2013년 이후 조사에서 호감도 최저치, 비호감도 최고치다. 사드(THAAD) 보복 사태 여파가 진행 중이던 2017년 5월(호감 25%, 비호감 64%), 같은해 11월(29%-59%)보다 낮아진 수치다. 시 주석에 대한 평가는 최근의 홍콩 시위 사태의 영향이 작용했을 수 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어느 나라와의 관계가 가장 중요하다고 보느냐(선택지에서 북한은 제외)'라는 질문에서는 미국 62%, 중국 19%, 일본 6%, 러시아 2%라는 결과가 나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잘 하고 있다' 45%, '잘못하고 있다' 48%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는 전주 대비 1%포인트 하락, 부정 평가는 2%포인트 상승했다. 문 대통령은 조사 기간 첫날인 지난 19일 TV로 생중계된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했으나 국정 지지도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40%, 한국당 21%, 정의당 9%, 바른미래당 4%, 우리공화당 1%, 민주평화당 0.5% 순으로 나왔다. 바른미래당 지지도는 창당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고, 민주당·한국당은 전주와 동일했으며 정의당은 1%포인트 하락했다.

갤럽이 자체 시행한 이번 조사는 유·무선전화 무작위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추출한 전국 성인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지난 19~21일 전화조사원 면접 방식으로 시행됐고, 응답률은 16%였다. 대통령 국정지지도 및 정당 지지도 조사의 상세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