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발끈 "조선일보, 기사 취소하라"
2019.11.22 08:33:39
"익명의 소식통 한명 인용한 보도의 위험하고 무책임한 결점"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과 연계해 미국이 주한미군 1개 여단 철수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미국 국방부가 공식 성명을 내고 "조선일보에 즉각 기사를 취소하라고 요구한다"고 했다. 

미 국방부 조너선 호프먼 대변인은 21일 성명을 내고 "미 국방부가 현재 한반도에서 미군을 철수한다는 <조선일보>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와 같은 뉴스 기사는 익명의 한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의 위험하고 무책임한 결점을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미 국방부는 조선일보에 기사 취소를 요구했다. 

호프먼 대변인은 "에스퍼 장관이 지난주 한국 방문 중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헌신을 거듭 표명했다"며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의 발언을 인용하기도 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도 전날 베트남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선일보> 보도의 진위 여부에 대해 "나는 항상 거짓이거나 부정확하거나 과장된 기사들을 언론매체에서 읽는다"며 "(주한미군 철수는) 들어본 적 없다(I have not heard that)"고 일축했다. 

에스퍼 장관은 협상이 실패할 경우 '미군 철수' 위협을 가할 수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것(주한미군 철수)으로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 이것은 협상이다"라고 했다. 

▲ <조선일보> 누리집 갈무리


앞서 <조선일보>는 21일자 1면 '단독' 기사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5배 인상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 주한 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19일(현지 시각) 알려졌다"고 '협상 과정을 잘 아는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한국과 협상이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대로 잘 진행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1개 여단 철수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국은 현재 한국 측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으로 올해보다 5배 인상된 '50억 달러'를 요구해 한미 양국 전문가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