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文대통령 성의 고맙지만 부산 못가는 것 이해해 달라"
2019.11.21 15:33:51
文대통령 친서에 화답성 논평 "부산에 갈 합당한 이유 끝끝내 찾지 못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초청을 정중히 거부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문 대통령이 친서로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을 요청한 데 대한 회신 성격의 논평을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불참은 이미 예상돼 있었지만, 문 대통령의 친서에 대해 직접 불참 배경을 공개적으로 설명한 것은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리(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리(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북측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하는 친서를 보냈다. 김 위원장이 참석하지 못할 경우 특사라도 방문하도록 요청했다는 말도 전했다. 

그러나 북한 측은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 북남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점과 여건을 만들어보려고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도 충분히 리(이)해하고 있다"면서도, "판문점과 평양, 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는 지금의 시점에 형식뿐인 북남수뇌상봉(남북정상회담)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면서 거절 사유를 밝혔다.

이어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며 남조선 당국도 북남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의연히 민족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나가려는 그릇된 립(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에조차 통일부 장관이라는 사람은 북남관계 문제를 들고 미국에로의 구걸 행각에 올랐다니 애당초 자주성도 독자성도 없이 모든 것을 외세의 손탁에 전적으로 떠넘기고 있는 상대와 마주앉아 무엇을 론(논)의할 수 있고 해결할 수 있겠는가"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통신은 "마른나무에 물 내기라고 이런 때에 도대체 북과 남이 만나서 무엇을 할 수 있으며 그런 만남이 과연 무슨 의의가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논평은 대체로 정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북과 남사이의 근본문제, 민족문제는 하나도 풀지 못하면서 북남수뇌들 사이에 여전히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냄새나 피우고 저들이 주도한 신남방정책의 귀퉁이에 북남관계를 슬쩍 끼워넣어 보자는 불순한 기도를 무턱대고 따를 우리가 아니"라고 밝히는 등 자신들의 입장을 가감없이 전하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