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한솔 "전두환 스윙 모습, 굉장히 기력이 넘쳐"
2019.11.08 11:40:47
"재판 출석 위한 강제 구인 및 사후 재산 추징 법 제정 필요"
전두환 씨의 골프장 모습을 촬영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전 씨는 절대 알츠하이머일 수 없다. 확신 100%"라고 밝혔다. 전 씨는 광주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재판에 넘겨졌으나 알츠하이머 등 건강 문제를 이유로 출석을 거부해왔다.

임한솔 부대표는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어제 대화에서 단 한 번도 저의 얘기를 되묻거나 못 알아듣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 한 번에 다 인지를 하고 정확하게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를 아주 명확하게 표현하는 걸 보면서 제가 가까이서 본 바로는 절대로 알츠하이머 환자일 수가 없다라는 확신을 100% 갖고 있다"고 말했다.

임 부대표는 전 씨가 "정정한 기력으로 골프를 즐기고 있"었다며 "걸음걸이라든가 스윙하는 모습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굉장히 기력이 넘쳐 보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까운 거리는 카트를 타지 않고 그냥 걸어서 이동하는 모습을 보면서 건강 상태는 전혀 문제가 없다(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임 부대표는 또 골프장 캐디들에게 전 씨의 상태를 물은 결과, "전 씨는 본인 타수를 절대로 까먹거나 계산을 헷갈리는 법이 없다"며 "아주 또렷이 계산을 하는 걸 보면서 골프장 캐디들도 이 사람이 치매(알츠하이머)가 아니라는 점을 다들 확신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한 번 라운딩을 하게 되면 볓 시간 동안 캐디들하고 쭉 같이 다"니기 때문에 "이분들(캐디들) 얘기는 훨씬 더 신빙성이 있다고 봐야한다"고 강조했다.

임 부대표는 재차 전 씨의 건강 상태가 좋아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볼 때는 (전 씨가) 어제 저에게 적극적으로 항변했던 모습 정도로만 재판에 임해도 충분히 재판에는 아무 문제 없다고 본다"고 자신했다.

임 부대표는 "전 씨의 건강 상태를 봤을 때 강제 구인을 통해서 재판을 받는 그런 과정이 필요하"지만 "(전 씨에게) 사죄나 반성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따라서 "우리 사회가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또 필요한 행정적 절차, 법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 이 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죄를 더 묻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전 씨 사후에도 재산 추징이 가능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법 개정 같은 노력들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임 부대표는 골프장 영상은 "대략 10개월 정도를 전 씨가 골프 치는 모습을 포착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평소에 '31만 서대문구민 모두 잘 모시겠습니다'라고 말씀드리는데, 딱 한 명 전 씨는 그렇게 할 수 없고, 반드시 본인의 죄에 대해서 충분한 죗값을 치러야 된다고 보고 주시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서울 서대문구의회 의원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