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용수 의원직 상실형에, '창녕 출신' 홍준표 페북 주목
2019.08.14 11:10:22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이 14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2심에서 의원직 상실형인 징역 1년 6개월형을 받은 가운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엄 의원은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대법원 상고 의사를 밝힌 엄 의원의 형량이 대법원에서도 확정된다면 엄 의원은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 어려워지고, 당협위원장이 공석이 될 경우 지역구는 무주공산이 된다.  

이런 가운데 경남 창녕 출신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날인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일(14일) 16시 창녕·함안보 해체 반대 국민 궐기대회에 당대표직 사퇴 이후 1년 2개월 만에 참석한다"고 글을 올렸다. 

홍 전 대표는 "1996년 2월 처음 정치를 시작하면서 신한국당에 입당 할 때 그 마음으로 내 정치 인생 마무리 작업을 시작한다. 진충보국(盡忠報國)의 기치를 걸고 대한민국이 저에게 베풀어준 은혜에 보답하겠다"고 적었다. 사실상 총선 출마를 시사한 셈이다. 

창녕 출신인 홍 전 대표가 엄 의원 지역구에 출마하게 될지 여부가 주목된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