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2018년도 국가예산 역대 최대 6조5685억 확보
2017.12.06 14:09:06
새만금 예산도 역대 최고 8947억...'전북 발전' 획기적으로 앞당길 전기 마련

6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는 송하진도지사, 정동영국회의원, 안호영국회의원, 정운천국회의원, 조배숙국회의원, 김광수국회의원, 김종회국회의원, 박주현국회의원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국가예산 6조 5,685억원 달성에 대한 브리핑을 가졌다. ⓒ전북도

전북도가 2018년도 정부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인 6조5685억원을 확보하면서 '전북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전기를 마련했다.

특히 정부의 양적·질적 지출 구조조정 기조에서도 거둔 성과여서 송하진 전북지사가 강조하는 '전북 자존의 시대'도 열어갈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6일 송하진 지사는 '2018년 정부예산 확보' 회견 에서 "국가예산의 부당한 차별과 편견을 극복하고 전북의 자존감을 드높였다"고 강조했다.

◇전북 역대 최대 규모 6조5685억원 반영
당초 전북도는 2018년 정부예산으로 7조1590억원을 요구했으나 각 부처에서 예산이 삭감, 5조6537억원이 반영됐다. 정부안에는 부처 예산보다는 소폭 증액된 6조715억원이 반영됐다.

이에 도와 정치권, 각 시군은 미반영된 사업들이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 상주 등 전방위 예산확보 활동을 펼친 결과 정부안보다 4970억원이 증액된 6조5685억원을 확보했다.

예산을 세부적으로 보면 도정 3대 핵심사업(삼락농정·토탈관광·탄소) 분야에 1조 8003억원이, 새만금 및 SOC(사회간접자본) 분야 1조8407억원, 안전·환경·복지 분야 2조 9275억원 등이 반영됐다.

◇새만금 사업 역대 최고 8947억원 예산 확보
새만금 사업 예산도 역대 최고 수준인 8947억원을 확보했다. 또 '대통령이 직접 챙기고 국책사업답게 추진하겠다'는 정부의 약속이 지켜진 것이다.

새만금 내부 교통수단의 십자형 축을 이룰 새만금 동서도로 및 남북도로에 각각 867억원과 1150억원을 확보했고, 새만금~전주간 고속도로에도 1389억원이 반영됐다.

ⓒ전북도

하수도 인프라 확충 등 새만금 2단계 수질개선에도 1363억원이 반영됐고, 새만금방수제 및 농업용지 조성에도 2044억원이 확보됐다.

이밖에 새만금 생태환경용지 조성과 새만금 수목원 조성, 새만금박물관 건립 등에도 예산이 세워졌다. 특히 새만금 국제공항 사전 타당성 용역 예산을 확보한 것이 눈길을 끈다.

◇전북 자존감 사업 확보 눈길

지난 정부에서 지방비 부담요구 등으로 미확보된 사업들에 대한 예산이 반영되면서 전북발전을 견인할 이른바 전북 자존감 사업을 확보했다.

먼저 숙원사업인 지덕권산림치유원의 경우 49억원의 예산을 확보했고, 건축된 지 35년이 경과 돼 시설개선이 시급했던 전주역사 시설개선 사업비도 확보했다.

ⓒ전북도


또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에도 89억원을 확보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전북발전이라는 대의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아줬기때문에 사상 최대 국가예산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정치권과 시군, 정부와 국회에서 활동중인 향우들까지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최고의 팀워크를 보여줬다"고 감사말도 잊지 않았다.

특히 송 지사는 이어 "정권교체와 함께 시작된 전북 자존의 시대를 열기위한 노력이 쌓이고 쌓여 전북발전의 물꼬를 트는 큰 물결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