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서 웃으며 팔벌린 류샤, 中떠나 8년만에 자유
2018.07.11 13:46:34
헬싱키 경유해 도착…中 정부 "치료받으러 독일 가"
지난해 7월 간암으로 별세한 중국 인권운동가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 류샤오보의 부인 류샤가 10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 도착했다.

AFP 통신과 AP 통신 등에 따르면 류샤는 이날 오후 핀에어 항공편으로 베를린에 도착했다. 

류샤는 이날 중국 베이징을 출발해 핀란드 헬싱키를 경유하고 오후 5시께 베를린 테겔 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류샤의 친구인 반체제 작가 예두는 류샤의 베를린행을 알렸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류샤의 독일행 보도에 대해 "류샤가 본인의 바람대로 치료를 받으러 독일에 간다"고 확인했다.

류샤는 테겔 공항에서 기다리던 사진기자들에게 활짝 웃으며 팔을 벌렸다. 류샤는 독일 정부가 제공한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을 타고 공항을 떠났다. 

화가이자 시인인 류샤는 남편 류샤오보가 2010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뒤 가택 연금됐다.

류샤오보는 2008년 12월 세계인권의 날에 '08헌장'을 발표해 공산당 일당체제 종식 등 광범위한 민주개혁을 요구했다는 이유로 2009년 12월 국가전복선동죄로 징역 11년형을 선고받았다. 

류샤 남편 장례식 직후 중국 당국에 의해 윈난성 다리 시로 강제 여행을 가면서 외부와 40여 일간 연락이 두절됐고, 이후 베이징 자택에서 다시 가택 연금을 당했다. 

사실상 베를린행으로 8년 만에 자유의 몸이 된 셈이다.

독일 뿐만 아니라 서방국가들, 세계 인권단체들은 표현의 자유의 중요성과 인권 보호를 강조하면서 류샤오보 부부의 가택연금 해제와 출국을 중국 정부에 요구해왔다. 

류샤도 남편 사망 후 외국으로 이주를 원해왔고, 독일 정부는 이를 위해 물밑 작업을 해왔다. 

독일 정부는 류샤오보가 사망하기 전에도 그의 출국 허용과 해외 치료를 촉구한 바 있다. 독일을 포함한 서방국가 외교관들은 류샤오보의 사망 후 류샤의 자택을 방문하려다 경비원에게 저지당하기도 했다. 

독일 정부 측은 류샤오보에게도 독일에서 치료받을 것을 권유했다. 

메르켈 총리는 류사오보의 사망 후 "나는 시민권리와 사상·표현의 자유를 위해 용감하게 싸운 투사, 류샤오보를 추도한다"면서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메르켈 총리는 전날 베를린에서 가진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서 중국의 인권문제를 언급했다.

지난해 총선 승리 후 연립정부 구성 지연 및 내각의 내분으로 국제정치 무대에서 힘을 쓰지 못했던 메르켈 총리에게 류사의 독일 입국은 상당한 외교적 성과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리 총리의 베를린 방문과 관련, 중국이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가운데 독일 등 유럽의 지지를 얻으려는 의도가 깔린 상황에서, EU와 관계 증진을 위해 전격적으로 류샤의 출국을 허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애초 중국 당국은 지난해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지난 3월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등 중대한 정치적 행사가 있을 때마다 류샤의 출국을 약속했지만 이행하지 않아 왔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