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기무사, 세월호 유족 조직적 사찰했다
2018.07.02 11:47:20
희생자 가족 성향 분류…보수단체에 정보 제공도

이명박 정부 시절 조직적으로 '댓글 공작'을 펼쳐 온 국군기무사령부가 박근혜 정부 때 벌어진 세월호 참사 당시에도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유가족들을 조직적으로 사찰하는 한편 여론 조작에도 개입한 사실이 밝혀졌다. 기무사가 세월호 참사에 관여한 정황이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 조사 TF는 2일 "기무사가 세월호 사건에도 조직적으로 관여한 문건 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조사 TF에 따르면, 기무사는 세월호 침몰 사고 발생 13일째인 2014년 4월 28일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TF를 만들었다. 사고 발생 28일째인 5월 13일에는 참모장을 TF장으로 하는 '세월호 관련 TF'로 확대해 같은 해 10월 12일까지 6개월간 운영했다.


ⓒ국방부


TF 참여 인원은 총 60여 명으로, 당시 참모장(육군 소장), 사령부 및 현장 기무부대원 등으로 구성됐다. 업무는 유가족 지원, 탐색구조·인양, 불순세력 관리 등이었다.

기무사가 생산한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동향' 문건에는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대표 인물의 성명, 관계, 경력 등을 정리하고 각 인물들의 성향을 '강경', '중도' 등으로 분류했다. "나머지 가족들은 온건한 편이나, 강경 성향자 2명에 끌려다니는 분위기"라는 내용도 있었다.

'세월호 실종자 가족 대상 탐색구조 종결 설득 방안' 문건에는 구조 현장인 팽목항뿐 아니라 안산 단원고에도 기무활동관이 배치돼 일일 보고한 정황이 담겨있었다.

'유가족 요구사항 무분별 수용 분위기 근절' 문건에는 유가족들이 무분별한 요구를 한다는 전제로 유가족들에게 국민적 비난 여론을 전달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국회 및 국회의원 등의 동정을 기록한 문건, 보수단체들이 좌파 집회에 대항하는 맞불 집회를 열 수 있도록 시위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생성된 문건도 발견됐다.


ⓒ국방부



조사 TF는 해당 사건을 국방부검찰단으로 이첩하고 위법 여부에 대해 계속 확인할 예정이다. 또 관련 자료를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에도 제공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이버사령부 댓글 사건 재조사와 관련해선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은 재임기간 동안 거의 매일 사이버 일일동향, 사이버 대응활동 보고서 등을 사이버사령부로부터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국방 사이버 댓글사건 조사 TF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2012년 (김 전 장관이) 사이버 심리전 작전지침 등 주요 문건을 결재하는 등 댓글활동에 관여한 혐의를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7월 출범한 조사 TF는 지난달 30일 활동을 종료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