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무서운 사람이에요. 이상은 회장"
2018.06.07 17:38:13
법정서 다스, 도곡동 땅 실소유 의혹 직접 해명
"사람들이 사람을 잘못 파악한 거예요. 무서운 사람이에요. 이상은 회장."

이명박 전 대통령이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3차 공판에 출석해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직접 반박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재판에서 재판장으로부터 발언권을 얻어 "판사님께 혹시 도움이 될까 싶어 이야기한다"며, 주변인 증언을 토대로 자신을 다스 실소유주로 보고 있는 검찰을 비판했다.

그는 "경리과장, 경리차장, 운전기사, 여러 사람이 '이상은 회장은 (다스에) 별로 관심도 없는 것 같고 그러니까 원래 주인이 아닌 것 같다는 뉘앙스로 말하는데 그 사람들이 그 위치에서 자세한 걸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잘못 파악했다. 이상은 회장이 무서운 사람"이라며 "자기 소유에 대해 '내 회사인데 (굳이) 내 것'이라고 할 사람이 누가 있겠나. 없다"고 극구 항변했다.

이 전 대통령은 "김성우(전 다스 사장)가 내게 인사 왔을 때 '자네 누가 추천했나'고 물었더니 김성우가 '누가 추천했다'라고 말했다. 권승호(전 다스 전무)는 와서 인사할 것도 없고 아마 김성우가 데려왔을 것이다. 그런데 검찰 조사를 보니까 전부 내가 불러와서 스카웃했다고 한 것 같더라"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채동영(다스 전 경리팀장)이라는 사람도 우리 여동생이 '선거 때 많이 도와줬다'며 누나인가 하는 분을 데리고 왔더라. 미국 회계사 자격증이 있다고 해서 필요하면 형님이 참고해보시라 해서 고용된 사람일 뿐"이라며 "내 백으로 갔으면 (다스에) 붙어있어야 하는데 다 짤렸다"고 부연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공판에 이어 '도곡동 땅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다. 이 전 대통령은 "퇴임하고 나면 경호실도 들어와야 하고 이런 사정 때문에 집을 새로 해야 하는데, 주거래 은행인 농협에 돈을 좀 빌려써야겠다 하고 생각했을 때 우리 맏형(이상은 전 회장)이 '대통령 한 사람이 은행에서 돈을 빌리냐. 내가 할 수 있다'고 해서 차용증 쓰고 시작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검찰 보고에 보면 도곡동 땅이 자기 돈이니까 갖다 썼다고 했다"며 "검찰은 무소불위하니까 돈이 누구한테 갔으면 끝까지 추적해서 수표가 어디로 갔는지 알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검찰을 비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