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현장에 UN 초대"
2018.05.01 15:52:18
"DMZ 평화지대화에도 유엔 참관·검증" 요청…유엔 총장 수락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현장에 유엔을 초청했고,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 제안을 수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12시까지 30분 동안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때 한국과 미국은 물론 국제 사회에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핵실험장 폐쇄 현장에 유엔이 함께 참가해서 폐기를 확인해 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 "판문점 선언 가운데 비무장지대의 실질적 평화지대화를 소개한 뒤 그 과정 또한 유엔이 참관하고 이행을 검증해달라"고 부탁했다.

문 대통령의 두 가지 요청을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흔쾌히 수락했다고 한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의 요청이 유엔 안보리의 승인이 필요한 사항들이지만, 한반도 평화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유엔의 군축 담당 책임자를 한국과 협력하도록 지정하겠다"고도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조처는 북한 비핵화를 담보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해제하기 위한 사전 포석으로 보인다. 유엔 대북 제재를 해제해야 '남북 철도 연결 사업' 등 남북 경제 협력이 가능해진다.

문 대통령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유엔이 총회나 안보리를 통해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하는 선언을 내주었으면 좋겠다"며 "유엔의 지지는 남북 관계 발전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북미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