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판문점 선언, 정치적 합의 넘어 국회 비준 필요"
2018.04.30 12:53:36
조명균 "성공적 회담, 합의 이행에 차질 없도록 하겠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30일 "이번 판문점 정상회담 결과는 제가 갖고 있던 경험, 기대 이런 것을 완전히 뛰어넘는 결과였다"고 평가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을 찾아 지난 27일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보고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무엇보다 두 정상이 비핵화 문제를 풀어나가고, 남북관계의 획기적 발전을 이루고, 전쟁 없는 한반도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가 있어 이러한 결과 나오지 않았나 판단한다"라며 "중요한 것은 이러한 합의 사항들을 차질없이 속도감 있게 이행해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정부 내에서 관계부처 간 협업은 물론 당과 국회와도 긴밀히 협조하고,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협조해 합의사항 이행에 차질이 없도록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판문점 선언이) 정치적 합의를 넘어 제도화되기 위해서는 국회의 비준이 필요하다"라며 "살얼음판 같은 남북관계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더 자주 만나 실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여러 차례 국회 비준을 받아 합의가 영속적으로 추진되게 하겠다고 했다"라며 "여야, 진보보수를 나누지 말고 평화정착이 이뤄져 민족의 염원인 전쟁 없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핵 없는 한반도 등 세 가지 과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 나가자"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결과보고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야당 쪽에도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드리기 위해 연락드리고 있고 시간이 잡히는 대로 보고드릴 예정"이라며 "구체적으로 일정을 확인 못 했고 가급적 빨리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에 대해 조 장관은 "아직 판단하기 전이다"라며 "법률적으로 검토해서 정부 입장이 정해지면 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