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서훈 만나 "北, 단순히 시간끌기 아닐 것" 긍정 평가
2018.03.13 16:44:42
"비핵화 전제 대화 평가…文대통령 리더십에 경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근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북한이 앞으로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 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13일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경과를 설명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만나 "현재의 상황 변화는 그동안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공조해온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이 특사를 보내서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를 소상히 설명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며 "남북관계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를 가져온 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평가했다.

아베 총리는 또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평가한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서 원장은 아베 총리에게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고 강조하며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 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강조했다.

서 원장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협력과 협조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며 "(아베 총리에게)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내용을 소상히 설명했다. 아주 유익하고 휼륭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서 원장에게 북한의 현 상황과 입장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묻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청와대는 아베 총리와 서 원장 등의 대화에 대해 "진지하고 밀도있게 이뤄졌다", "깊숙한 대화"라고 평가했다. 서 원장의 아베 총리 면담은 당초 15분 예정이었으나 이를 훨씬 넘겨 1시간 동안이나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