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영철, 북미 대화에 조건 붙이지 않았다"
2018.02.26 18:44:38
文대통령 '비핵화' 로드맵 언급에도 "대화의 문 열려있다" 반응
문재인 정부가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중재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 의제를 처음으로 직접 꺼내들었다. 이에 대해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북미 대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피력하며 화답했다. 공은 미국에 돌아갔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김영철 부위원장을 만나 비핵화 의지를 구체적으로 북한에 천명했다"며 "단순히 원론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더 나아가서 비핵화를 위해서 어떤 방법을 택해야 하는지까지 말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북한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까지 언급했다는 것이다.

북한이 언급 자체를 꺼려온 '비핵화' 의제를 문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거론했음에도 북한이 "북미 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는 반응을 보인 점이 주목된다.

북한이 미국에 보내는 러브콜은 이튿날인 2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남관표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청와대와 정부 고위급 관계자를 만나서도 이어졌다. '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남측의 요구에 북측이 다시 한 번 '조건 없는 대화'를 할 용의를 드러내면서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이날 김영철 부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한 이후 한미 관계에 공을 쏟아왔고, 한미 정상 간에는 확고한 신뢰가 구축됐으며, 북미 대화 분위기를 조성해왔다고 설득했다. 정의용 실장은 한미 관계의 토대 위에서 한반도 정세가 중요하다고 설파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서 김영철 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그러한 노력을 평가한다"면서 북미대화와 관련해 "미국과의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거듭 확인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특히 "우리는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이미 여러 차례 밝혔다"고 말했다고 한다. 

북한이 미국과 물밑 접촉을 시도했을 가능성에 대해 청와대는 부인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개적 발언으로 밝혔는지, 물밑 접촉으로 밝혔는지는 불명확하다. 양쪽 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북한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할 때 전제 조건이 붙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조건을 달지 않은 북미 대화에 나설 수도 있음을 시사한 셈이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도 "조건 없는 대화"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어 북미 간에 비핵화 협상 전 단계인 '탐색적 예비 대화'가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 

북한이 미국과 대화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백악관은 25일(현지 시간) "북한의 메시지가 비핵화로 가는 첫걸음을 의미하는 것인지 지켜볼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미국 역시 비핵화를 위한 대북 협상의 여지를 열어둔 셈이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류옌둥 중국 부총리를 청와대에서 접견하면서 "최근 북한이 북미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의향을 보이고 있고, 미국도 대화의 필요성을 얘기한다"고 평가하며 "미국은 대화의 문턱을 낮출 필요가 있고, 북한도 비핵화 의지를 밝혀야 한다"고 북미 양측에 보다 적극적인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이밖에도 정의용 실장과 김영철 부위원장은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 4국과의 관계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두 사람은 이들 4국 간 협력이 중요하다는 데도 뜻을 모았다고 한다. 

한편,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였던 것처럼, 김영철 부위원장도 모종의 역할을 가지고 방한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평창 올림픽 폐막식에 맞춰 2차로 방한한 목적에 대해 청와대는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