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식민지배 옹호' NBC "한국 국민께 사과드린다"
2018.02.11 14:30:04
NBC 개회식 해설자 "한국인은 일본을 중요한 발전 모델로 생각" 발언 물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도중 해설자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미국 내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가 공식으로 사과했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11일 "NBC로부터 '부적절한 발언으로 대한민국 국민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는 점을 이해하며,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공식 서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NBC는 9일 열린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 도중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는 해설자의 발언을 내보냈다.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를 옹호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이 발언이 알려지자 네티즌 사이에서는 '정부 차원에서 공식 항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조직위는 "이 발언에 NBC에 즉각적인 항의를 전달했다"면서 "NBC는 공식 사과 서신을 조직위에 보내고 7천500만 명이 시청하는 아침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NBC의 앵커 캐럴린 마노는 미국 현지 생방송에서 "평창올림픽 개회식 도중 우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한을 두고 '일본은 한국을 지배했지만, 모든 한국인(every Korean)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한다'는 발언을 했다. 한국인들이 모욕감을 느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