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안철수 새정치가 용팔이 구정치 됐다"
2018.01.12 19:41:17
"친안파 단합대회, 안철수 참으로 처량해"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안건이 상정된 당무위원회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국민의당 기습 소집된 당무회의를 방청했다. 직전 당대표임에도 당무위원에도 선임 안됐다. 저는 이미 반안이니까"라며 "의총장에 안철수 대표는 안 나온다. 반안 의원이 다수여서 공격이 두려워 못 나온다. 이미 대표로서 자격 상실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당무회의장, 아수라장이다. 두려워서 문 잠그고 친안파 단합대회 하다니 참으로 안 대표 처량하다. 회의장 입구도 몸싸움, 회의장내도 고성과 몸싸움으로 안 대표 표정을 보니 벌겋게 상기돼 불쌍해 보인다"라며 "안철수 새정치는 용팔이구정치가 되었다. 어쩌다 사람이 저 모양되었을까요"라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