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부풀리던 한국당, 'UAE 총공세' 회군
2018.01.08 11:26:36
김성태 "수습모드 접어든 건 좋은 뉴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주장했던 자유한국당이 공세 수위를 크게 낮췄다.

대여 공세를 이끌어온 김성태 원내대표는 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칼둔 행정청장이 방한으로 정부가 일으킨 외교참사가 수습모드로 접어들었다는 사실은 좋은 뉴스"라며 "한국당은 칼둔 행정청장의 방한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했다.

그는 "UAE와 문재인 정부의 마찰이 수습돼 외교 참사가 국교 단절로 이어지지 않은 것은 다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해 UAE 왕세제의 측근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이날 오전 방한, 임 실장의 UAE 의혹이 해소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칼둔 청장이 방한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이나 임 실장을 면담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이처럼 UAE 의혹이 수습 국면에 돌입하면서 자유한국당도 출구 전략을 가동한 모양새다.

김 원내대표는 "이제부터는 UAE에 초점이 맞춰지는 게 아니라 사태의 본질로 되돌아와야 한다"며 "(이 문제의) 출발점은 적폐청산이라고 부르짖는 정치보복"이라고 회군을 시사했다.

김 원내대표는 "칼둔 행정청장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을 면담한다고 하니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시켜 임 실장의 설명을 직접 듣겠다"면서도 국정조사는 거론하지 않았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당사국의 핵심에 있는 사람이 한국에 왔는데 오늘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외치는 것은 타이밍상 적절하지 않다"며 "내일까지 칼둔 행정청장의 행보를 보고 그 이후에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지난해 벌인 일이 수습단계에 있는 것은 틀림없다"며 "향후 방향이 국정조사로 갈지, 먼저 운영위원회 소집을 통해 의혹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갈지를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요구를 주장하다가 지금은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