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고성 '박정희 탄신 100돌'...구미에선 무슨 일이?
2017.11.14 17:30:48
[언론 네트워크] 구미 생가터서 지지자와 시민단체 충돌

박정희 전 대통령 탄신 100돌 기념행사장이 아수라장이 됐다.

'지지자들은 "독재자 우상화 반대"를 주장하는 시민단체를 향해 "종북, 빨갱이 나가라"며 욕설을 쏟아낸 반면, 시민단체는 "혈세낭비 "박정희 역사자료관 건립 중단"을 촉구했다. 직접적인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진 않았지만 행사 내내 양측은 막말과 고성을 주고받으며 대립했다.

14일 오전 구미참여연대, 구미YMCA, 민주노총구미지부 등 지역 6개 시민·사회단체는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터 입구에서 박정희 유물관 건립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혈세 낭비 중단"을 촉구했다. 구미시가 예산 200억원(국비 80억원·도비 15억원·시비 105억)을 들여 오는 2019년까지 연면적 4,359㎡, 지하 1층~지상2층 규모의 역사자료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구미시는 이미 올해 예산 100억여원을 확보했으며 이날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 앞서 역사자료관 착공식을 진행했다.

▲ 박정희 역사자료관 건립 반대 시민사회 기자회견(2017.11.14.구미시 상모동) ⓒ평화뉴스(김지연)


▲ 시민단체를 향해 막말과 욕설하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2017.11.14.구미시 상모동) ⓒ평화뉴스(김지연)


박 전 대통령 지지자 50여명은 방송차를 동원해 '새마을 운동', '아리랑' 노래를 틀고 기자회견을 방해했다. 이들은 "빨갱이는 북한으로 꺼져", "경찰은 종북세력을 끌어내라", "민노총이 적폐 세력", "나라를 막아먹을 놈들", "박정희를 부정하는 것은 사람이 아니다"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아사히글라스 해고자들을 비롯해 시민 단체 관계자들은 함성으로 맞대응했다. 기자회견은 경찰에 둘러싸인 채 30분가량 생가터 입구 계단에서 진행됐으며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황대철 구미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은 "고향이라는 이유로 생가, 동상, 새마을 테마공원도 모자라 세금 수 백억원을 들여 역사자료관까지 건립하려 한다"며 "더 이상의 혈세 낭비를 지켜볼 수 없다. 기념사업은 박정희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일배 민주노총구미지부 사무국장도 "어느 누구도 문제제기를 하지 않으니 혈세로 쓸데없는 사업을 하고 있다. 이 돈이면 무상급식 하고도 남는다"며 "이 자리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행적을 반성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 "200억 박정희 유물전시관 건립 반대" 피켓(2017.11.14.구미시 상모동) ⓒ평화뉴스(김지연)


▲ 방송 차량을 동원해 기자회견을 방해하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2017.11.14.구미시 상모동) ⓒ평화뉴스(김지연)


이어 같은 장소에서는 구미시(시장 남유진)와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 (사)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이사장 전병억),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등은 오전 11시부터 2시간가량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터 일대에서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 남유진 구미시장, 자유한국당 이철우(김천시)·백승주(구미시갑)·장석춘(구미시을) 국회의원, 서상기·김문수 전 의원 등을 비롯한 지지자 1천여명이 참석했으며 행사장 한 켠에는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화한도 자리했다.

이 행사는 구미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는 박 전 대통령 탄생 축하 행사로 특히 구미시는 올해 100년째를 맞아 지난 11일부터 나흘간 기념주간을 갖고 구미시내 곳곳에서 명사초청 토론, 아리랑 공연, 시민참여 연극, 작품전시회 등을 진행하고 있다.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오전 10시부터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추모관에서 숭모제를 비롯해 사진·휘호 전시회,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석방 서명운동, 가훈쓰기 등의 부스행사도 열렸다. 구미시는 이번 100주년 행사에 예산 13억여원을 들였다.

▲ 1천여명이 참석한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식(2017.11.14.구미시 상모동) ⓒ평화뉴스(김지연)


▲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년째를 맞아 열린 숭모제(2017.11.14.구미시 상모동) ⓒ평화뉴스(김지연)


정권 교체 후 처음 열린 올해 행사에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을 성토하는 자리가 됐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문재인 정부는 다 결정된 기념우표 발행을 이유 없이 취소했다. 적폐 청산이 정치 보복으로 비쳐질 수 있다"며 "정부는 대 화해차원에서 기념우표를 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석춘 의원도 "문재인 정부는 새마을사업 16개를 폐지하고 ODA 초청사업도 내년부터 중단한다고 밝혔다. 300만 새마을회원를 적폐 대상으로 삼으려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의 편향적 사업의 정책이 어떻게 국익에 도움되겠는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프레시안=평화뉴스 교류 기사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jyeon@pn.or.kr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