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다스, MB정권에서 가장 치졸한 일"
2017.11.14 11:54:59
"MB 해외 비밀계좌 얘기, 아무 대응 없는 것 보면 수상"
정두언 전 의원이 다스 관련 의혹에 대해 "이명박 정권에서 벌어진 일 중에 가장 치졸한 일"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14일 평화방송(CP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명박 대통령 재임 중에 다스에서 김경준한테 돈을 받아냈다"며 "제가 그 당시에도 '이건 정말 이 정권에서 벌어진 일 중에 가장 치졸한 일이 될 것이다'라고 느꼈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그걸 꼭 대통령 재임 기간 중에 그렇게 받아내야 되는 건지"라며 "받아낼 사람이 많고 그 사람들은 하나도 못 받아냈는데 다스만 유독 140억 원이라는 돈을 받아냈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래서 그런저런 일 때문에 MB(이명박) 대통령은 국민들로부터 그렇게 호감을 받고 있지 않은 것 같다. 그러니까 지금 거들어주는 사람이 없지 않느냐"고 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서 박근혜 전 대통령 같은 경우는 (열성 지지자들이) 태극기 집회도 열고 그러잖아요? 그런데 국민 중에서 MB를 그렇게 옹호하고 '보복이다' 하고 나서는 세력이 없잖아요. 참모들 몇 명이 모여 가지고 그러고 있지."

다만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도, 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성과를 낼지와 관련해서는 회의적 태도를 보였다. "(MB도) 힘이 없는데, 또 정부나 검찰 측에서도 딱 떨어지는 게 없다"는 것이다. 그는 그 근거로 MB의 '치밀함'을 들었다.

"쉽지는 않아 보여요. 왜냐하면 그 분이 워낙 조심스럽고 치밀한 분이라서 그렇게 쉽게 엉성하게 일을 하지 않거든요."

그는 "적폐청산이라는 말을 거부할 수 없긴 하지만, 지금 그 일들이 정치보복적 성격을 띄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목표가 결국은 MB를 (검찰청) 포토 라인에 세우는 것이 최종 목표인 것처럼 느껴진다. 결국 그렇게 될 것 같다"면서도 "지금 아직은 뭐가 약하다. 아직 딱 떨어지는 게 안 나온다"고 했다.

'딱 떨어지는 게 없다'는 말은 이런 뜻이다. 그는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은 박근혜 정부 때 많이 뒤졌고, 박근혜 정부가 이명박에 대한 보복을 하려고 했는데 안 됐다"며 "그러니까 또 뒤져봐야 안 나올 것"이라고 했다. "지금 정권에 있는 사람들은 뭘 착각하고 있다"며 "대단한 게 있는 것으로 아는데 제가 알기로는 대단한 것 없다"고 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를 탄생시킨 공신 중 하나로 MB의 핵심 측근이었으나, MB의 친형 이상득 의원이 정권 실세로 등장한 것을 비판하다가 정권의 눈 밖에 났고 이후로는 'MB 저격수'로 불렸다.

또 그는 "기무사 댓글 사건 때문에 김관진 전 국방장관이 구속됐지만 구속영장에서 MB 관련 부분은 빠졌다"며 "정치 개입을 했는지 그것은 나도 모르지만 '나 했다'고 그러겠느냐? 했어도 안 했다고 하겠지. (그러니까) 밝혀내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를 들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 같은 경우는 자기가 자기 보신을 위해서 그렇게 했던 측면도 있는 것 같다. 다음 정부에서도 뭐를 해보든지 살아남든지 하려고 무리했던 게 있다"며 "김관진 전 장관 관련 얘기도 (MB가 지시했다는) '기무사 인원을 늘리고 우리 사람을 뽑아라', 이 말 가지고 구속시키기엔 좀 엉성하고 약하다"고 했다.

청와대 홍보수석실을 통한 방송 장악 의혹과 관련해서도 그는 "제가 구체적인 것이야 모르는데, 어느 정부 때나 다 방송에 개입했다. 소위 우파 진영이나 좌파 진영이나 모든 정권 때마다 다 그렇게 했고 사장들 몰아내고 다 그랬다. 이동관이라고 뭐 안 그랬겠느냐"고 했다.

단 그는 '사자방' 관련 부분 가운데 MB의 '해외 비밀계좌' 의혹과 관련해서는 "그 부분은 주진우 <시사IN> 기자가 자신있게 얘기하는데도 (MB 측에서) 아무 얘기도 없는 걸 보면 수상하기는 하다"고 언급했다. "이상한 게, 그렇다면 이명박 대통령 측에서 '저 사람 엉뚱한 소리 하고 다닌다'고 하고 무엇(소송 등)을 걸든지 해야 하는데 대응이 없었다"는 것이다.

또한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 검찰 등 수사기관이 정권 핵심부가 연루된 의혹에 대해 부실 수사 또는 '봐주기 수사'를 한 부분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그는 "민간인 불법사찰 부분은 정말 문제가 많았다. 검찰 수사를 부실하게 했다. 청와대 행정관을 호텔에 불러다가 조사하고 끝내고, 컴퓨터를 다 파손시키고 없애버렸다"며 "무슨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그런 일을 했다고 하면서, 그것을 지휘하는 청와대 노동비서관이 청와대에서 난동을 부리는데도 대통령이 주의 한 번 주고 끝내고 이상한 일들이 많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 때 수사를 검찰이 흐지부지했다. 그 검찰을 조사해야 한다. 부실 수사를 조사하면 뭐가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불법 사찰'을 당한 당사자이기도 하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