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향한 MB의 경고 "한 국가를 파괴하는 건 쉽다"
2017.11.12 12:17:45
'적폐 청산'에 강한 비판 내놓고 출국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에 앞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이 전 대통령은 "저는 새로운 정부가 들어오면서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있던 사람 중 한 사람입니다"라고 운을 뗀 후 "그러나 지나간 6개월 적폐청산이라는 명분으로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적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러한 것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만 아니라 중대차한 시기에 안보, 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지금 세계 경제 호황 속에서 한국 경제가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저는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한 국가를 건설하고 번영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쉽지 않다. 그러나 파괴하고 쇠퇴시키는 것은 쉽다.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 우리는 어느 누구도 대한민국을 발전시켜나가고 번영시켜나가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적폐 청산이 국가의 '파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은 셈이다. 


이 전 대통령은 "새로운 정부가 들아와서 오히려 모든 사회, 모든 분야가 갈등이, 분열이 깊어졌다고 이렇게 생각해서 저는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며 "그 짧은 시간에 발전하는 동안에 부정적인 측면도 있다는 것을 우리 모두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러나 긍정적인 측면이 부정적인 측면보다도 훨씬 크다는 것을 우리가 알아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 부정적인 것을 고치기 위해서 긍정적인 측면을 파괴해서는 안 된다. 부정적인 측면은 개혁해 나가되 긍정적인 측면은 이어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외교, 안보에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런데 이런 가운데 군의 조직이나 정보기관의 조직이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욱 위태롭게 만든다, 저는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이제 국민의 불안을 털어버리고 우리 모두 우리 정부가 힘을 모아서 앞으로 전진해서 튼튼한 외교 안보 속에서 경제가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그런 기회를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 하는 그런 생각을 한다"고 했다. 


자신이 재임하던 시절 벌어진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의 조직적 불법 정치 개입에 대한 이 전 대통령의 인식이 잘 나타나 있다. 


국정원과 군에 대한 수사가 잘못됐다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강연 등의 일정이 잡힌 바레인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한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