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구속에 몸통 MB는 변호인단 꾸리는 중
2017.11.11 12:55:15
박범계 "열차가 목적지에 다다르고 있는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군 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 정치 공작에 관여했다는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도 김 전 장관과 함께 구속됐다. 

김 전 장관은 이명박 정권 시절 국방부 장관, 박근혜 정권 시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냈다. 두 정권에서 '실세' 역할을 했던 김 전 장관의 정치 공작 관여 혐의는, 정확히 이명박 전 대통령을 몸통으로 가리키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11일 새벽 4시경 "주요 범죄 혐의인 정치관여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김 전 장관과 임 전 실장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두 사람은 곧바로 구치소에 수감됐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장관은 연제욱 전 국군 사이버사령관 등에게 이명박 정부와 여당(자유한국당의 전신)을 지지하고 야당을 비난하는 대국민 심리전을 펴도록 지시했다. 이는 군형법상 정치 관여 금지에 해당한다. 김 전 장관은 대국민 심리전에 동원한 503심리전단 군무원 선발 과정에서 호남 지역 출신을 배제하는 등의 혐의(직권 남용)도 받고 있다. 

김 전 장관이 구속되면서 여론의 관심은 당시 김 전 장관의 '직속상관'이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로 쏠리고 있다. 

김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사이버사 활동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관련 지시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이 전 대통령이 사이버사 확대 등을 지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군의 '정치 관여'를 지시했다는 정황도 국정감사 과정에서 드러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이 김 전 장관과 '공모'를 했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인 셈. 

다만 김 전 장관의 영장에는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혐의 내용은 적시되지 않았다. 향후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공모 여부를 두고 추가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김효은 부대변인은 김 전 장관 구속에 대해 논평을 내고 "군 댓글공작의 지휘부 김관진 전 장관이 구속됐으니 이제는 이를 지시한 총책과 조직도를 밝혀야 한다"며 "김 전 정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댓글 공작 개입을 인정했으니 이 전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부대변인은 "여러 의혹과 문건, 진술에도 불구하고 사건의 실체규명을 거부하고 왜곡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판사 출신 박범계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김관진 전 장관의 구속, 어제(10일)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영장을 기각한 강부영 판사가 발부했으니 범죄사실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아야 (한다)"며 "열차가 목적지에 다다르고 있는가?"라고 촌평했다. 

박 의원은 "김 전 장관은 그 자신도 호남출신이면서 군사이버 심리전단 요원에 호남출신 배제지침을 내렸다. MB가 우리 사람을 철저하게 가려 뽑으라고 지시한 정황이 담긴 문건도 있다니 (이 전 대통령의 혐의도) 법률적으론 같은 선상"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온라인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전 대통령의 출국 금지 청원이 시작됐다. 검찰 수사와 관련된 청원이라 실제로 받아들여지기는 어렵지만, 그만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민심이 악화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변호인단을 선임하는 등 혹시 있을지 모를 검찰 수사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찬, 권재진 전 민정수석 등이 이 전 대통령의 법률 자문을 하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