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진상규명 하자는데 웬 '색깔론'?
2017.10.12 15:49:11
카카오톡 친구추가
12일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여야 격돌

이른바 '국정교과서 여론조사 차떼기 의혹' 진상규명과 관련해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이 '색깔론'을 제기,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12일 교육부를 대상으로 벌인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국정교과서진상조사위에서 2015년의 여론조사결과 조작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며 수사의뢰여부에 대해 묻고 “여론조사 모음이 103박스가 된다, 이중 역사교과서국민운동본부가 왜 개입돼있는가”라고 장관의 답변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 국정화 찬성 의견서 '박정희'‧'이완용' 이름 도용 '차떼기' 제출)


이에 대해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 아침에 여론조사결과에 대한 수사의뢰를 할 서명했고 조만간 의뢰할 예정”이라며 “국정화 과정이 어떻게 실시돼 있는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역사교과서국민운동본부의 개입 부분에 대해서는 진상조사위원회에서 파악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국정교과서 문제와 관련한 현장조사에서 찬성과 반대의견이 바뀌었다”며 “온라인을 통한 차떼기 여론조작 의혹이 생긴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국정교과서 전도사'로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의 극찬 속에 2016년 총선에서 영입됐던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국정교과서 진상조사위를 비판하며 김상곤 장관의 정책보좌관에 대해 '색깔론'을 폈다. 전 의원은 전경련 유관단체인 자유경제원 출신이다. 


전 의원은 “역사교과서국정화진상조사위 간사는 장관 정책보좌관이 맡고 있다. 이적단체 활동 등으로 국회에서 지적받았던 인물”이라며 “이런 중요한 일을 하면서 어떻게 이런 사람에게 간사를 맡길 수 있는가”라고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qc2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