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넘, 트럼프 '디스'…"핵 홀로코스트 야기할지도"
2017.10.12 11:58:07
카카오톡 친구추가
랩으로 트럼프 강력 비판
미국의 유명 래퍼 에미넘(45)이 프리스타일 랩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비판의 소재는 북핵위협에 대한 치킨게임식 대응부터 인종주의 양비론 시비, NFL(미국프로풋볼) 무릎꿇기 논란, 공화당 원로들과 불화, 푸에르토리코 재난의 미온적 대응까지 다양했다.

CNN은 11일(현지시간) 에미넘이 전날 BET 힙합 어워드에서 공개한 4분 30초짜리 랩 비디오 '스톰(Storm)'의 가사 전문을 실었다.

에미넘의 랩은 "바로 여기가 폭풍 전 고요인가"(It's the calm before the storm right here)로 시작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군 수뇌부와 북한·이란 문제를 논의한 뒤 내뱉은 수수께끼 같은 발언을 지칭한 것이다.

에미넘은 또 트럼프 대통령을 '가미카제'에 비유했다.

그는 "오바마를 지지하는 게 낫겠어"라며 "우리 현직에는 가미카제가 있어. 핵 홀로코스트를 야기할지도 몰라"(Cause what we got in office now is a kamikaze/That will probably cause a nuclear holocaust)라고 노래했다.

BBC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잇달아 로켓맨'으로 부르며 주고받은 말폭탄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에미넘은 트럼프 대통령이 푸에르토리코 허리케인 피해와 네바다 총기 규제에 매달리는 대신 NFL을 공격하는 데 집중했다고 비판했다.

NFL 무릎꿇기를 처음 시도한 전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쿼터백 콜린 캐퍼닉은 트위터에 "에미넘에게 감사한다"는 글을 올렸다.

에미넘은 오바마케어 폐지에 반대표를 던진 존 매케인 공화당 상원의원을 지칭한 듯 트럼프 대통령이 '전쟁포로'를 영웅으로 보지 않는다고 비꼬았다.

매케인 의원은 베트남전 당시 포로로 잡혔던 전쟁영웅 출신이다.

이 랩은 말미에 "남은 미국인들은 일어설 것이며, 우리 군과 조국을 사랑하지만, 트럼프를 증오한다"는 가사로 끝맺음한다.

에미넘은 지난해 12월 대선 과정에서도 당시 트럼프 후보를 '예측 불가능한 인물'(loose canon)로 평하며 힙합용어로 '디스'(비판·비하)하는 랩을 내놓은 바 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