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노벨상 취소 청원 '용역' 받은 극우 단체의 실체
2017.10.09 12:38:54
이명박의 파렴치한 '김대중 두번 죽이기' 프로젝트?
검찰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뉴라이트 핵심 인사들이 만든 보수 단체인 자유주의진보연합을 내세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 평화상 수상 취소 청원을 계획했다는 의혹을 수사중이다. 

검찰은 지난달 20일 자유주의진보연합 등 보수단체를 압수수색해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직원과 주고받은 이메일을 확보, 분석했다. 이 결과 국정원 직원과 해당 단체 간부가 지난 2009년 8월 김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노벨상 취소 청원서를 보내는 방안을 논의한 정황을 포착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이어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후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같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기 위한 공작일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자유주의진보연합은 김 전 대통령 서거 후인 2009년 8월 18일 논평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이) 반헌법적 6.15공동선언을 통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훼손하고, 김정일 독재정권 수명을 연장시킨점은, 후일에 역사가 정당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2010년 3월 사단법인 '행동하는 양심'이 출범하자 논평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은 6·15공동선언을 통해 헌법 정신에 반하는 연방제 통일에 합의했던 사람"이라며 "노벨평화상을 받기 위해 부정한 공작과 거래를 자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자유주의진보연합은 2009년 7월 16일 뉴라이트 성향 극우 인사들이 중심이 돼 결성된 단체로 뉴라이트전국연합 고위 간부들이 대거 참여했던 단체다. 이들은 '이승만 전 대통령 바로알기 운동' 등을 진행했다. 

국정원 적폐청산TF가 조사한데 따르면 이 단체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의 자금을 지원받아 정부 정책을 옹호하거나 야당 정치인을 비난하는 광고를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체의 대표로 뉴라이트전국연합 고위 간부 출신인 최모 씨는 지난달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과 더불어 압수수색을 당한 바 있다. 

자유주의진보연합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의 사주를 받아 박근혜 전 대통령 당선을 위한 광고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여당은 경악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은 개인의 영예만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국가적 영광이었다. 국가기관을 통해 민주질서를 유린하고 국익을 분산시킨 이명박 정부의 끝은 어딘지 개탄스럽다"고 했다. 

추 대표는 "야당이 진상규명작업을 정치보복이라 규정하고 반발하고 있는데 국민들은 이를 결코 용납하지 않는다"며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로 다시는 국기문란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국가기강을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노벨상 수상 전에도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 측 사람들이 온갖 방해공작을 했고 수상 후에도 자신들이 했던 일은 생각하지 않고 '로비를 해서 받은 평화상'이라고 계속 비열한 정치공세를 해댔기 때문에 충분히 그런 짓도 할 수 있는 사람들이란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철저한 조사와 단죄가 필요하다. 벌써부터 정치보복이란 주장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명박 정권의 죄악을 밝히는 일은 아직 시작도 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도 이 소식을 접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미 수상한 DJ 노벨평화상을 취소시키려 모의했다니 천벌을 받아 마땅하다"며 "천하의 못된 짓은 다 모아 자행한 MB와 MB 정부 주동자, 가담자는 철저히 발본색원, 처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MB는 당장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