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이 대단하다고 해도 역시 최고수는 이명박이다"
2017.10.07 14:54:09
카카오톡 친구추가
[작은책] 이명박의 '저수지'를 찾아라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라는 책이 '푸른숲' 출판사에서 나왔다. 부제는 '저수지를 찾아라'이다. 이 책은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10년여 동안 이명박의 비자금을 찾아내기 위하여 목숨을 건 이야기다. '저수지'는 이명박이 감춰 놓은 비자금이 있는 곳을 말한다. 주진우는 그 저수지를 찾기 위해 미국을 수도 없이 다녀왔고, 싱가포르, 홍콩, 스위스, 독일, 조세 회피처인 버진 아일랜드 쪽 케이만군도에도 다녀왔다.

이명박은 지독한 돈의 화신이다. 자신뿐 아니라 친인척, 측근 모두 돈이 되는 일에만 매달려 한국 사회 권력형 비리로 법과 시스템을 완전히 망가뜨렸다. 대통령 선거 전에 이미 4대강 주변에 항구가 생길 땅을 다 사들였고, 대통령이 된 뒤에는 끝내 4대강 사업을 밀어붙여 투기 이익을 얻었다. 은평 뉴타운도 형 이상득의 아들이 땅을 사 놓은 자리였다. 이명박은 이런 '단군 이래 최대 사기 사건'을 수없이 저질렀다. 2조 원이 넘는 손실을 낸 캐나다 정유회사 하베스트 인수 건도 사기 사건이다. 농협에서 담보 없이 210억 원을 대출해 주고 사라진 돈을 상환받을 생각도 않는다. 어느 날 결국 농협 전산망이 마비된다. 정부는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하지만 천만의 말씀. 이런 어처구니없는 사건들을 주 진우 기자가 집요하게 추적한다.

▲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주진우 지음, 푸른숲 펴냄) ⓒ푸른숲

그런데 증거를 쉽게 잡을 수가 없다. 박근혜, 이명박과 연관된 사건의 관련자나 증인 가운데 핵심 인물이 살해당하거나 '자살 당하거나' 사라진 사례가 많다. 박근혜, 박지만의 오른팔이 잔인하게 살해당하고, 살해 용의자도 곧바로 자살 '당했다'. 살해당한 오른팔의 오른팔은 라면 먹다 죽었다. 주 기자에 따르면, 이명박의 싱가포르 비자금 저수지를 쫓는데 실마리를 준 사람도 사라졌다. 주 기자도 몇 번 죽을 고비를 넘겼다. 2015년 12월에는 세워 놓은 차 앞 유리창에 총구멍이 뚫려 있기도 했다. 이명박의 조카 이지형의 돈 흐름을 찾으려고 싱가포르를 다닐 때는 사흘 연속 덤프트럭이 달려들기도 했다. 겁이 없던 주 기자도 그때는 모골이 송연하더란다. 친하게 지내는 가수 이승환이 자기가 쓰던 방탄차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바꿔 주었다.

이명박은 돈의 '신'이다. 하지만 주 기자는 그 신도 이제 무너질 거라고 확신한다. 이런 사람을 못 잡아넣으면 사회 정의가 실현되지 않는다는 게 주진우의 철학이다. 주진우는 책에서 이렇게 말한다.

"전두환이 대단하다고 해도 역시 최고수는 이명박이다. 그는 부패의 정수리자 비리의 핵이다. 그러니까 재물, 탐욕, 부정의 화신, 맘몬, 돈의 마귀다. 돈의 신을 잡기가 쉽진 않겠지만, 그래도 잡을 수 있다. 너무 많이 해 드셨다. 흔적이 너무 많고 또 건수도 많다. 이명박 내부자들의 말로는 돈이 아까워서 큰 로펌을 쓰지 않았다고 한다. 얕은 곳에 묻어 두어서 찾는데 그리 어렵지는 않을 거라는, 그리고 누구도 자신을 절대로 건드릴 수 없다는 자신감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정부와 피해를 입은 기업들이 소송을 하면 찾을 수 있는 돈이 아직 많다. 아직 다 쓰지 못했을 테니 몽땅 찾아올 수도 있다."

주 기자는 별명이 많다. 악마 기자, 사탄 기자, 소송당할 기사만 쓰는 '소송 전문 기자'라는 별명도 있다. 2007년 12월 4일 <시사인>에 '이명박 이름 빼 주면 구형량을 3년으로 맞춰 주겠대요'라는 BBK 사건 특종을 터뜨린 뒤, BBK 검사 10명에게 소송을 당했다. 그들은 박근혜 정권 때까지 검찰의 핵심으로 활약하며 언론인 선거법상 명예 훼손 등의 혐의로 주 기자를 끈질기게 괴롭힌다. 그러나 주 기자는 그 모든 소송에서 이긴다. 심지어는 '언론인의 선거 운동을 금지한 공직선거법 조항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헌법재판소에 낸 위헌 법률 심판 제정 신청'도 이 긴다.

주 기자는 <시사인> 8월 26일 자에 또 한 번 특종을 터뜨렸다. '이명박 청와대 '140억 송금 작전''. 다스가 140억 원을 돌려받을 무렵 다스 내부에서 기록한 회의록을 입수했다. 그 문건에는 청와대, 외교부, 검찰이 모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다. 주진우는 "한미 FTA 언더 테이블에서 다스 140억 동결 해제 딜했다"고 추정한다. 수십조 원 재산을 갖고 있다고 추정되는 이명박이 기껏 140억 원 더 먹으려고 무리수를 둔 것이다. 해도 너무 많이 해 드셨다.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는 현재 진행형이다.
다른 글 보기
월간 <작은책>은 평범한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부터 시사, 정치, 경제 문제까지 우리말로 쉽게 풀어쓴 월간지입니다. 일하면서 깨달은 지혜를 함께 나누고,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 찾아 나가는 잡지입니다. <작은책>을 읽으면 올바른 역사의식과 세상을 보는 지혜가 생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