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국정원이 MBC 인사 개입...날 쫓아낸 걸 '성과'로 보고"
2017.09.27 10:05:04
카카오톡 친구추가
"최종 결재자는 MB가 아니겠느냐"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공영방송 장악을 위해 MBC PD수첩 제작진 등을 '블랙리스트' 인사로 분류해 퇴출 계획을 세우고, MBC 간부들을 통해 실행케 한 후 이를 '핵심 성과'로 보고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국정원이 공영방송을 상대로 전방위 불법 공작을 벌였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에 26일 출석해 7시간 동안 피해자 조사를 받은 최승호 전 MBC PD는 이날 CBS 라디오 <정관용의 시사자키>에 출연, "제 개인에 대한 내용이 있는 (국정원) 문건을 봤다. 제가 2011년 3월 PD수첩에서 쫓겨나기 전에 국정원에서 PD수첩에서 최승호 PD를 전출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는 문건"이라고 밝혔다. 

최 전 PD는 "실제 전출이 이루어지고 난 뒤에, 몇 달 뒤에 만들어진 또 하나의 문건을 봤는데 그 문건에서는 국정원의 문건을 생산한 그 부서에서 부서 핵심 성과라는 제목으로 최승호 PD, <PD수첩>에서 전보, 그리고 김미화 씨 방송 하차, 이 두 가지 내용을 핵심 성과다, 이렇게 하면서 보고한 내용을 제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최 전 PD는 "(방송 PD 퇴출을) 자기네들의 성과로 '윗분'들한테 '우리 이런 거 했습니다', 이렇게 자랑하는 그런 내용을 같이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최 전 PD는 "아마 이 내용을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서 MBC 경영진, 그 당시 사장이 김재철 씨였다. MBC 경영진을 통해서 관철을 시켰겠죠"라며 "그래서 또 다른 여러 가지 많은 문서들이 있으리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최 전 PD는 "해고 사유가 그냥 '직장 질서 문란'인데, 그냥 파업에 참여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사실 우리가 1700명이 했던 파업인데, 제가 거기 참여했다고 저만 해고한다는 게 말이 안 되지 않느냐"라고 했다. 

최 전 PD는 "감히 국정원이 자기네 마음대로 한 방송사 하나를 갖다가 완전히 사실 민영화시키겠다는 최종적인 목표를 갖고 덤벼들었던 것"이라며 "이런 것들을 어떻게 국정원이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있었겠느냐. 이것은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당연히 재가를 하는 사안이다. 오늘 문서 중에서 'VIP보고'라는 내용이 나오는 문서도 제가 봤다"고 이 전 대통령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