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국정원 "盧 자살? 개인 비리로 몰고가라" 심리전
2017.09.25 18:09:42
원세훈의 국정원 "노무현 자살 좌파 제압하라" 문건 확인
국정원 적폐청산TF가 25일 공개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관련 심리전 방침은 충격적이다. 

국정원은 "노무현 前 대통령 서거 관련 정략적 악용을 제압하고 대국민 선동을 차단"하기 위한 대응 논리를 개발해 '대국민 심리전'에 적극 활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국정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원세훈 원장 시절이던 2009년 6월 '盧 자살 관련 좌파 제압논리 개발·활용 계획', '정치권의 盧 자살 악용 비판 사이버 심리전 지속 전개' 등 2건이 보고서 형태로 존재했다. 

이들 보고서는 노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된 야당의 주장을 반박하고, 이에 대한 '대응 논리'를 제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우선 국정원은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한 정치권의 움직임을 "친노야당의 정략적 기도 → 정치재기 노린 이중적·기회주의적 행태"로 규정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책임론에 대해서도 "(야권의) 현 정부(이명박 정부) 책임론 주장"을 "결국 본인의 선택이며, 측근과 가족의 책임"으로 몰고 가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이 무죄라는 여론에 대해서는 "자살과 범죄는 별개로 수사 결과를 국민 앞에 발표해야" 한다고 적시했다. 심지어 검찰 수사에까지 국정원의 '입김'이 미치고 있었다는 방증으로 읽힐 수 있다. 

노 전 대통령의 과거 행적과 관련한 글 등을 "과거 행적 미화"로 규정하고 이를 "대통령 재임중 개인적 비리를 저지른 자연인에 불과"하다는 식으로 몰고 가야 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노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한 '국론 분열' 여론에 대해서는 "망자를 두 번 죽이는 것으로 고인의 유지에 배치"된다는 것을 강조하는 쪽으로 '심리전'의 방향을 잡았다. 

이같은 '논리 개발'에 이은 '실행 내용'으로 국정원은 "토론방 다음 아고라에 정치적 이익에 따라 언행을 뒤집는 야권의 포퓰리즘 행태 및 이중성 비판 토론글(300여건), 댓글(200여건) 게재" 등을 제시했다. 

"야당 홈페이지에 '길거리 야당 행세를 중단하고 안보·경제위기 극복 적극 동참' 촉구 글 게시", "민노총, 실천연대, 오마이뉴스 등 사이트에 민주당의 자기모순적 행동을 꼬집은 칼럼·사설 등 퍼나르기", "주요 포털에 '盧 전대통령 자살 정략적 이용 비판", "e-만평 '악어의 눈물' 등 확산 게재", "서거 이후 확산되고 있는 '盧 미화·VIP 비난' 영상물에 대응, 국민화합을 유도하는 UCC 제작·확산" 등의 내용이다. 

또한 국정원은 2011년 5월 '노무현 死去 2년 계기 종북세력 규탄 심리전 활동 전개' 보고서를 작성하는데, 이 보고서에는 "어버이연합(회원 100명)과 협조, 서교동 노무현재단 앞에서 '노무현 정신 운운하며 국론분열을 부추기는 종북세력 규탄' 가두시위 개최", "'盧의 헌법 위배·국격저하 망언', '추종세력의 盧 미화 차단' 토론글(1300여건), 트윗글(1일 100여건) 게재", "대학교수 및 인터넷 매체 등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칼럼 게재, 인터넷 방송, e-콘텐츠·만평 제작·확산"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이같은 보고서로 추정해보면, 국정원은 검찰, 언론, 극우 단체 등에 주요한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보인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라는 사건을 '좌파 준동'으로 보고 국민을 적대시하며 국민을 상대로 혈세를 들여 '심리전'을 벌였던 것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