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국정원 "盧 자살? 개인 비리로 몰고가라" 심리전
2017.09.25 18:09:42
카카오톡 친구추가
원세훈의 국정원 "노무현 자살 좌파 제압하라" 문건 확인
국정원 적폐청산TF가 25일 공개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관련 심리전 방침은 충격적이다. 

국정원은 "노무현 前 대통령 서거 관련 정략적 악용을 제압하고 대국민 선동을 차단"하기 위한 대응 논리를 개발해 '대국민 심리전'에 적극 활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국정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원세훈 원장 시절이던 2009년 6월 '盧 자살 관련 좌파 제압논리 개발·활용 계획', '정치권의 盧 자살 악용 비판 사이버 심리전 지속 전개' 등 2건이 보고서 형태로 존재했다. 

이들 보고서는 노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된 야당의 주장을 반박하고, 이에 대한 '대응 논리'를 제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우선 국정원은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한 정치권의 움직임을 "친노야당의 정략적 기도 → 정치재기 노린 이중적·기회주의적 행태"로 규정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책임론에 대해서도 "(야권의) 현 정부(이명박 정부) 책임론 주장"을 "결국 본인의 선택이며, 측근과 가족의 책임"으로 몰고 가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이 무죄라는 여론에 대해서는 "자살과 범죄는 별개로 수사 결과를 국민 앞에 발표해야" 한다고 적시했다. 심지어 검찰 수사에까지 국정원의 '입김'이 미치고 있었다는 방증으로 읽힐 수 있다. 

노 전 대통령의 과거 행적과 관련한 글 등을 "과거 행적 미화"로 규정하고 이를 "대통령 재임중 개인적 비리를 저지른 자연인에 불과"하다는 식으로 몰고 가야 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노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한 '국론 분열' 여론에 대해서는 "망자를 두 번 죽이는 것으로 고인의 유지에 배치"된다는 것을 강조하는 쪽으로 '심리전'의 방향을 잡았다. 

이같은 '논리 개발'에 이은 '실행 내용'으로 국정원은 "토론방 다음 아고라에 정치적 이익에 따라 언행을 뒤집는 야권의 포퓰리즘 행태 및 이중성 비판 토론글(300여건), 댓글(200여건) 게재" 등을 제시했다. 

"야당 홈페이지에 '길거리 야당 행세를 중단하고 안보·경제위기 극복 적극 동참' 촉구 글 게시", "민노총, 실천연대, 오마이뉴스 등 사이트에 민주당의 자기모순적 행동을 꼬집은 칼럼·사설 등 퍼나르기", "주요 포털에 '盧 전대통령 자살 정략적 이용 비판", "e-만평 '악어의 눈물' 등 확산 게재", "서거 이후 확산되고 있는 '盧 미화·VIP 비난' 영상물에 대응, 국민화합을 유도하는 UCC 제작·확산" 등의 내용이다. 

또한 국정원은 2011년 5월 '노무현 死去 2년 계기 종북세력 규탄 심리전 활동 전개' 보고서를 작성하는데, 이 보고서에는 "어버이연합(회원 100명)과 협조, 서교동 노무현재단 앞에서 '노무현 정신 운운하며 국론분열을 부추기는 종북세력 규탄' 가두시위 개최", "'盧의 헌법 위배·국격저하 망언', '추종세력의 盧 미화 차단' 토론글(1300여건), 트윗글(1일 100여건) 게재", "대학교수 및 인터넷 매체 등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칼럼 게재, 인터넷 방송, e-콘텐츠·만평 제작·확산"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이같은 보고서로 추정해보면, 국정원은 검찰, 언론, 극우 단체 등에 주요한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보인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라는 사건을 '좌파 준동'으로 보고 국민을 적대시하며 국민을 상대로 혈세를 들여 '심리전'을 벌였던 것이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