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경찰청장 '촛불로 朴정권 무너질 것 같냐'고 했다"
2017.08.08 13:55:47
카카오톡 친구추가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필요하면 이 청장 고소할 것"
이철성 경찰청장이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박근혜 정권 지키기 의지를 보였다는 주장이 경찰 내부에서 제기됐다. 이 청장은 촛불집회 당시 강경 진압으로 고 백남기 씨 사망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시민 사회의 여론에도 불구, 문재인 정부 들어 계속 자리를 지킨 대표적 인사로 꼽힌다. 

그런 이 청장을 두고 경찰 내부에서 '이 청장과 함께 가기 어렵다'는 기류가 형성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8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은 광주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해 11월 19일 이 청장이 자신에게 전화해 당시 광주 경찰이 페이스북에 게시한 '민주화의 성지' 글 삭제를 지시하며 "당신 말이야, 촛불 가지고 이 정권이 무너질 것 같으냐"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주장을 보도한 <YTN>에 따르면 강 교장은 이 청장이 "벌써부터 (촛불집회 시민에) 동조하느냐"며 "내가 있는 한 안 된다"고 말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 청장은 지난 7일 경찰청을 통해 "당시 강 교장에게 페이스북 게시물과 관련해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강 교장이 "전화를 걸어왔다"고 증언한 것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주장이다. 

이 청장은 다만 "11월 6일 고 백남기 씨 노제를 앞둔 상황에 강 교장이 해외여행 휴가를 신청해 질책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강 교장은 "당시 이 청장과 통화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며 "필요하다면 이 청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소해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강 교장은 경찰청 내부 감찰로 인해 이번 폭로를 계획했다는 일각의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자신이 고가 이불 구입 논란의 사실 여부를 밝혀달라고 요청했다가 5주 보복성 감찰을 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강 교장은 지난해 11월 말 경찰 인사에서 경기남부경찰청 1차장으로 전보된 후, 올해 1월 경찰중앙학교장으로 발령났다. 최근 교비 편법 운용 의혹으로 내부 감찰을 받고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