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세안 특사 박원순 등 '용광로' 인사
2017.05.19 18:52:23
'국정기획자문위'에도 박원순·안희정·이재명 캠프 인사 영입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아세안 특사로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박원순, 안희정, 이재명 캠프 출신 인사들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역할을 할 '국정기획자문위원회'로 대거 영입했다. '용광로 인사' 행보를 보인 셈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아세안 및 인도 협력 관계를 4강 수준으로 격상시키겠다고 공약한 바 있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을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원순 시장은 접수국 정부와 올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에 파견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협력과 외교 강화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박수현 대변인은 박원순 시장을 특사로 인선한 배경에 대해 "박 시장은 세계 도시 정상회의 정식 초청으로 싱가포르를 방문하는 등 동남아 주요 국가들과의 도시 외교를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등 동남아 지역에 다양하고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 구축하고 있는 점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역할을 대신할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인선을 마무리했다. 문재인 선거대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뿐 아니라, 박원순, 안희정, 이재명 캠프 출신 인사들을 영입한 것이 눈길을 끈다. (☞관련 기사 : 김진표·이용섭, 국정기획-일자리 과제 이끌 투톱)

기획 분과에 임명된 이태수 꽃동네대학교 교수는 박원순 캠프의 복지 정책을 총괄했다. 경제2분과의 강현수 충남연구위원장은 안희정 캠프의 정책을 총괄했고, 사회분과의 김은경 전 노무현 정부 환경비서관은 안희정 캠프에 참여했다.

경제1분과의 이한주 가천대학교 교수는 이재명 캠프의 정책을 총괄했고, 같은 분과 정세은 충남대학교 교수는 이재명 캠프의 조세 재정 정책을 총괄했다. 경제2분과의 조원희 국민대학교 교수도 이재명 캠프 출신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위원장으로 임명된 데 이어, 이날 부위원장으로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선임됐다.

문재인 캠프의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회' 부위원장이었던 김호기 연세대학교 교수, 문재인 캠프에서 복지 정책을 총괄했던 김연명 중앙대학교 교수, 김기정 국민성장 연구위원장(연세대학교 교수), 이수훈 참여정부 동북아시대 위원장 등도 합류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 명단

■ 위원장
-김진표(민주당 의원)
■ 부위원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간사위원)
-김태년 (민주당의원,정책위의장)
-OOO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 6개 분과위원회
*기획분과(5명)
-윤호중 (분과위원장/민주당 의원)
-김경수 (민주당 의원)
-김호기 (연세대 교수)
-이태수 (꽃동네대학교 교수)
-홍익표 (민주당 의원)
*경제1분과(5명)
-이한주 (분과위원장/가천대 교수)
-박광온 (민주당 의원)
-윤후덕 (민주당 의원)
-정세은 (충남대 교수)
-홍종학 (19대 의원)
*경제2분과(5명)
-이개호 (분과위원장/민주당 의원)
-강현수 (충남연구위원장)
-김정우 (민주당 의원)
-조원희 (국민대 교수)
-호원경 (서울대 교수)
*사회분과(7명)
-김연명 (분과위원장/중앙대 교수)
-김은경 (지속가능센터 지우 대표)
-김좌관 (부경대 교수)
-오태규 (前 관훈클럽 총무)
-유은혜 (민주당 의원)
-최민희 (19대 의원)
-한정애 (민주당 의원)
*정치행정분과(4명)
-박범계 (분과위원장/민주당 의원)
-송재호 (제주대 교수)
-윤태범 (방송대 교수)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
*외교안보분과(4명)
-김기정 (분과위원장/연세대 교수)
-김병기 (민주당 의원)
-김용현 (동국대 교수)
-이수훈 (경남대 교수)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