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미수습자 허다윤 양 유골 확인
2017.05.19 17:34:00
고창석 교사에 이어 두 번째 신원 확인
세월호 미수습자 중 한 명인 단원고 2학년 학생 허다윤 양의 신원이 확인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9일 세월호 3층 객실 중앙부 우현(3-6구역)에서 수습된 유골의 치아와 치열을 감정한 결과, 허 양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허 양의 유골은 지난 16일 오전 8시 30분에 발견됐으며, DNA 분석보다 빠른 법치의학 감정을 통해 사흘 만에 신원이 나왔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1129일 만이며, 선체 수색으로 미수습자 신원을 확인한 첫 사례다. 지난 17일 신원이 확인된 단원고 고창석 교사는 진도 침몰해역 수중 수색을 통해 빼를 수습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