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장관 제청, 총리 대행도 있다"…청문회 전 일부 조각 가능성
2017.05.19 11:30:13
카카오톡 친구추가
文대통령과 '책임총리' 역할 논의…"제청은 총리 권한이고 의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9일 국회와의 소통 문제에 대해 "대화의 자리가 조금 공식적 행사로 전개된 경향이 있어서 이제는 그에 못지않게 비공식적 소통도 중요시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을 만나 "인간과 인간의 관계라는 것이 꼭 테이블 위에서만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각자의 위치에서 할 일이 조금씩 다를 수도 있다. 정무수석이 할 일이 있고, 비서실장 할 일이 있고, 당 대표가 할 일이 있고, 원내대표가 할 일이 있다"며 "총리는 정책을 중심으로 한 여야정 협의라든지 여러 당과의 당정 협의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책임총리로서 권한 행사에 대해서는 "헌법에 나와 있는 정신을 충실히 하겠다"며 "제청은 총리의 권한이고 의무"라고 말했다.

'총리후보자 인사청문회 이전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 인선을 할 수 있는지'를 묻자 "청와대에서 설명할 것"이라면서도 "국무총리 대행이 계시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을 두고 문 대통령이 24~25일로 예정된 이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이전이라도 유일호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 제청으로 일부 장관에 대한 인선을 발표할 가능성을 시사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이날 오찬 회동에 대해서는 "좋은 대화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