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추모에 재 뿌린 한국당 "북한군 개입 의혹 밝혀야"
2017.05.18 17:07:04
공식 대변인 논평에서 주장…美 기밀문서 등에서 이미 '사실무근' 밝혀져
5.18 광주민주화운동 37년을 맞아 모처럼 정치권에서 '통합'의 장면을 연출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대변인 논평에서 '북한군 개입 의혹'을 또다시 언급하고 나섰다. 일부 극우 인사들의 근거 없는 주장을, 제1야당이자 100석 이상의 의석 수를 가진 원내 정당 대변인이 공식 논평에서 언급한 것이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8일 오후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헬기 사격 등 발포 진상 규명' 발언을 언급하며 "자유한국당은 헬기 사격을 포함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밝히는 등 5.18 진상 규명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면서도 "아울러 그 과정에서 5.18 유공자 선정 절차 및 대상자의 문제점,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의혹 등 5.18 진상 규명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부분까지도 함께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5.18 유공자 선정 절차와 대상자의 문제'라는 것은, 현재 유공자로 지정된 5.18 희생자들 가운데 일부의 공적에 대한 문제 제기이다. 더구나 '북한군 개입 의혹'이란 지모 씨 등 일부 극우 인사들이 5.18 당시 촬영된 희생자·민간인 사진을 놓고 '북한 정부 인사 가운데 닮은 사람 찾기' 수준의 행동을 벌인 차원에서 제기된 것이다.

지난 1월 미 중앙정보국(CIA)이 공개한 기밀 해제 문서에서는 "북한은 한국의 정치 불안 상황을 빌미로 한 어떤 군사행동도 취하는 기미가 없다", "(북한은) 1979년 10월 26일과 12월 12일 사건에 무척 놀라고는 있다"(1980년 5월 9일자 미 NSC 비밀문건) 등의 내용이 나온다. (☞관련 기사 : '5.18 북한군 개입설' CIA 기밀문서가 박살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