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피우진 임명은 짜릿한 역대급 홈런"
2017.05.17 18:11:01
"이보다 더 짜릿하고 감동적인 인사는 일찍이 없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 인사를 "역대급 홈런"이자 "그 자체가 '보훈'"이라며 극찬했다.

노 원내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라는 영화 제목을 인용해 "보훈처장으로 대한민국 여성 헬기 조종사 1호 피우진 중령 임명! 이보다 더 짜릿하고 감동적인 인사는 일찍이 없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이어 "유방암 수술했으니 완치되었다 하더라도 군복무(를) 할 수 없다는 국방부의 부당한 강제 퇴역 처분(에) 맞서 싸우고 이긴 피우진 중령을 삼고초려해서 2008년 총선에 진보신당 비례대표 3번으로 모셨"다며 "기억이 새롭다"고 했다.

"특히 국방부의 부당한 처분에 맞서 싸워 이긴 참 군인을 보훈처장에 임명한 것은 단순한 인사조치를 넘어서서 정의의 실현"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피 예비역 중령의 보훈처장 임명 "그 자체가 '보훈'"이라고 덧붙였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