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운용 초읽기…중국 "단호한 조치 취할 것"
2017.05.02 17:59:13
추가 장비 반입에 성주·김천·원불교 대책위 "정부 제정신인가?"

3일 0시를 기해 추가적인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장비 배치가 이뤄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는 단호히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반발했다.

2일(현지 시각)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사드 배치를 즉각 중단하라면서 "앞으로 단호하게 필요한 조치를 통해 우리의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드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확고하다며 "미국과 한국이 사드를 한국에 배치하는 것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중국의 이같은 반발은 성주 롯데골프장에 배치된 사드가 초기 운용을 할 수 있는 상태에 이르렀다는 한미 양국의 발표 때문인 것으로 관측된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현재 배치된 장비를 활용해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초기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 성주 롯데골프장에 사드 포대를 설치하기 위한 공사가 진행중이다. ⓒ연합뉴스


하지만 한미 양국이 환경영향평가가 끝나기도 전에 사드 장비를 배치하고 운용하는 것은 불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드 배치 철회 성주 투쟁위원회와 김천 시민 대책위원회, 원불교 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은 이날 성주 소성리 마을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군이 소위 '야전 배치' 명목으로 장비를 반입하고 운영하는 것,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끝나기도 전에 임시 패드 설치를 위한 공사를 진행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주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고 호언장담했던 국방부는 이제 와서 전자파 피해 우려에 대한 검증 없이 우선 레이더 장비를 가동하고 전자파를 측정하여 평가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주민들을 전자파 실험 대상으로 내모는 장비 가동은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오는 3일 0시에 사드 추가 장비가 반입될 수도 있다면서, "물건을 받았으니 대금을 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청구서 앞에 무엇이 진실인지 밝혀지지도 않은 상태에서 추가로 장비를 또 들여놓겠다니 정부는 제정신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난 4월 26일 새벽, 주민과 종교인들 앞에 닥친 폭력이 난무한 상황이 또다시 벌어져서는 안 된다. 밀실 협상, 이면 합의, 불법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마당에 대통령 선거를 일주일 앞둔 상태에서 사드 장비 추가 반입을 시도하는 것은 주권자에 대한 폭거"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대선 후보들과 정치권에 호소드린다. 탄핵당한 정권, 선출되지 않은 권력은 사드 배치를 강행할 자격이 없다"며 "더 이상의 폭주를 멈추라고 현 정부에 강력하게 항의해달라"로 촉구했다.

▲ 2일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등이 사드 장비의 추가 반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