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문재인 41%, 안철수 30%…양강 구도 깨지나?
2017.04.21 11:18:55
안철수, 대구·경북에서 처음으로 홍준표에게 밀려
양강 구도를 형성해 왔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격차가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졌다는 조사 결과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했다. 

이 기관이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여론 조사에서 문 후보는 41%, 안 후보는 3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1%포인트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9%,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4%,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3%로 각각 조사됐다. 

문 후보의 지지율은 전주 조사에서 1%포인트 오른 것이다. 안 후보는 7%포인트 떨어졌다. 각 당의 경선이 끝났던 4월 첫 주에는 안 후보가 문 후보를 바짝 추격하며 양강 구도가 형성됐지만 3주 만에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는 오차 범위를 벗어났다. 

홍 후보는 전주에서 2%포인트, 심 후보는 1%포인트 올랐고, 유 후보의 지지율에는 변화가 없었다. 

갤럽은 안 후보 지지도는 주로 남성(40%→35%)보다 여성(34%→25%)에서, 50대 이상(약 10%포인트 하락)에서, 인천ㆍ경기(38%→28%), 대전ㆍ세종ㆍ충청(42%→29%), 대구·경북(48%→23%), 무당층(39%→25%) 등에서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특히 안 후보에게 지지가 급속하게 쏠렸던 TK(대구·경북)만 보면, 안 후보의 지지율은 23%로 처음으로 홍 후보(26%)에게 밀렸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였고 응답률은 25%(총 통화 4043명 중 1004명 응답 완료)였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hycho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