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문재인 41%, 안철수 30%…양강 구도 깨지나?
2017.04.21 11:18:55
카카오톡 친구추가
안철수, 대구·경북에서 처음으로 홍준표에게 밀려
양강 구도를 형성해 왔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격차가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졌다는 조사 결과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했다. 

이 기관이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여론 조사에서 문 후보는 41%, 안 후보는 3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1%포인트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9%,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4%,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3%로 각각 조사됐다. 

문 후보의 지지율은 전주 조사에서 1%포인트 오른 것이다. 안 후보는 7%포인트 떨어졌다. 각 당의 경선이 끝났던 4월 첫 주에는 안 후보가 문 후보를 바짝 추격하며 양강 구도가 형성됐지만 3주 만에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는 오차 범위를 벗어났다. 

홍 후보는 전주에서 2%포인트, 심 후보는 1%포인트 올랐고, 유 후보의 지지율에는 변화가 없었다. 

갤럽은 안 후보 지지도는 주로 남성(40%→35%)보다 여성(34%→25%)에서, 50대 이상(약 10%포인트 하락)에서, 인천ㆍ경기(38%→28%), 대전ㆍ세종ㆍ충청(42%→29%), 대구·경북(48%→23%), 무당층(39%→25%) 등에서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특히 안 후보에게 지지가 급속하게 쏠렸던 TK(대구·경북)만 보면, 안 후보의 지지율은 23%로 처음으로 홍 후보(26%)에게 밀렸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였고 응답률은 25%(총 통화 4043명 중 1004명 응답 완료)였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최하얀 기자
hycho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경제 영역을 주로 다루며 먹고사는 것의 어려움에 주목하고자 했습니다. 2014년부터는 정치팀에 속해 국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정치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부 기자가 아닌 정치 발전을 위해 뛰는 정치부 기자가 되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