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이 있는 뉴스 - 프레시안
문재인 "북한 응원단 자연 미인인 줄 알았는데…"
2017.04.20 14:51:21
카카오톡 친구추가
"불편함 느끼셨을 여성분들께 죄송" 서둘러 진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일 서로 만나 북한 응원단의 외모에 대해 언급했다. 문재인 후보는 "불편함을 느끼셨을 여성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라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문재인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도 춘천 강원대학교에서 최문순 지사와 간담회를 열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 수 있다면 남북 관계를 풀어나갈 수 있는 하나의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는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을 언급하며 "당시 북한 응원단을 데려오면서 분위기도 반전되고 게임도 아주 흑자가 됐다. 북한 응원단 자체가 국민의 관심사가 돼 남북 관계에 기여를 많이 했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최문순 지사는 "이번에도 (북한에) 미녀 응원단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고 답했다. 올림픽 흥행을 위해 북한 '미녀' 응원단이 필요하다고 말한 셈이다.

문재인 후보도 북한 응원단의 외모를 언급하고 나섰다. 문 후보는 "그때(부산 아시안게임) 보니까, 북한 응원단이 완전히 '자연 미인'이었다"며 "그런데 그 뒤 보도에 나온 건 북한에서도 성형 수술을 한다더라"고 말하고는 크게 웃었다.

해당 발언이 보도되자, 문재인 후보는 이날 오후 입장글을 통해 "오늘 최문순 지사와 간담회 중 북한 응원단과 관련한 발언은 북한에서도 세태가 변하고 있다는 취지였다. 발언 취지와 맥락을 떠나 제 발언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여성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표한다. 지금 제가 어디에 서있는지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후보는 지난 2월 16일 "저는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